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이탈리아 '세리에 A'

말디니 가문 3대째 세리에A 골 진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부 체사레, 부친 파올로 이어

손자 다니엘, 세리에A 데뷔골

중앙일보

스페치아전에서 데뷔골을 넣고 기뻐하는 다니엘 말디니(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말디니 가문이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에서 3대째 득점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다니엘 말디니(20·AC밀란)는 25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라스페치아 알베르토 피코에서 열린 2021~22시즌 세리에A 6라운드 스페치아 원정경기에 후반 3분 헤딩 선제골을 터뜨렸다.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피에르 칼룰루가 올린 크로스를 다니엘은 골문에서 헤딩슛으로 연결해 스페치아 골망을 흔들었다. AC밀란 데뷔골이자 세리에A 데뷔골이었다.

다니엘은 할아버지 고 체사레, 아버지 파올로(53)에 이어 3대째 세리에A에서 득점하는 말디니 가문의 새 역사를 썼다. AP통신에 따르면 다니엘은 파올로의 2008년 아탈란타전 득점 이후 13년 179일, 체사레의 1961년 카타니아전 리그 골 이후 60년 22일 만에 세리에A에서 골 맛을 봤다.

체사레 전 이탈리아 축구대표팀 감독은 AC밀란 수비수 출신이다. 이탈리아 대표팀 외에도 AC밀란 감독을 지냈다. 2016년 84세로 별세했다. 파올로는 1988년부터 2002년까지 월드컵 4회 출전을 포함해 A매치 126경기(7골)에 나선 이탈리아 축구의 전설적인 수비수다. 프로에서 1984년부터 2009년까지 AC밀란에서만 25시즌을 뛴 '원 클럽 맨'이었다. 세리에A 647경기나 출전했고, 오랜 기간 주장을 맡아 팀의 상징으로 활약했다.

다니엘은 파올로의 둘째 아들이다. 17세였던 2018년 AC밀란과 19세 이하(U-19)팀 계약을 했다. 2019년엔 AC밀란과 계약을 2024년 6월까지 연장했다. 지난해 2월 세리에A 데뷔전을 치렀다. 다니엘의 포지션은 수비수였던 할아버지, 아버지와 달리 공격수다. 현 AC밀란 기술이사인 파올로는 이날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다 다니엘의 골이 터지자 자리에서 일어나 손뼉을 치며 기뻐했다. 이날 승리로 AC밀란은 개막 이후 6경기 무패(5승 1무)를 이어가며 아직 한 경기를 덜 치른 나폴리(5승)를 제치고 리그 선두로 나섰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