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고은X남지현, '빈센조' 감독과 호흡할까 "'작은 아씨들' 검토 중" [공식입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고은 남지현 /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배우 김고은과 남지현이 '빈센조' 김희원 감독과 호흡하게 될까.

24일 김고은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포츠투데이에 "새 드라마 '작은 아씨들'(극본 정서경·연출 김희원)은 제안받은 작품들 중 하나로 출연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같은 날 남지현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 역시 "남지현이 '작은 아씨들'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작은 아씨들'은 우애 좋은 세 자매의 이야기를 담는 작품이다. 드라마 '돈꽃' '왕이 된 남자' '왕이 된 남자' '빈센조'를 연출한 김희원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마더'의 정서경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김고은은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도깨비' '더 킹 : 영원의 군주', 영화 '변산' '유열의 음악앨범' 등에서 활약했다. 현재 tvN 금토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에서 주인공 유미 역으로 출연 중이다.

남지현은 드라마 '쇼핑왕 루이' '수상한 파트너' '백일의 낭군님' '365: 운명을 거스르는 1년' 등에 출연했다. 최근에는 티빙 '마녀식당으로 오세요'에서 열연했다.

'작은 아씨들'은 tvN 편성이며 내년 상반기 방송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