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캐시 감독 "카드 훔치기 논란, 이제 다 끝난 일" [현장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오늘 또 카드에 대해 물어볼 건가?"

케빈 캐시 탬파베이 레이스 감독은 경기전 인터뷰를 위해 더그아웃 의자에 앉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번 시리즈 계속해서 그를 괴롭히고 있는 이른바 '카드 훔치기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려는 모습이었다.

캐시는 2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 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리는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시리즈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가진 인터뷰에서 "이제 끝났다. 그렇게 느낀다. 과거의 일"이라며 이틀전 있었던 사건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매일경제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이 카드 훔치기 논란에 대해 말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틀전 열린 시리즈 1차전 6회말 탬파베이 공격에서 홈으로 들어오던 케빈 키어마이어가 토론토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와 충돌하며 아웃됐다. 이 과정에서 커크 암밴드에 부착돼 있던 투구 전략표가 바닥에 떨어졌고, 키어마이어가 이를 주워가는 일이 벌어졌다.

'군사기밀'이 노출된 블루제이스 더그아웃은 이에 적지않은 분노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의 당사자인 키어마이어는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상황이 이런식으로 묘사돼 절망스럽다. 큰 문제인 것처럼 여겨지는 것에 충격받았다.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그는 앞선 인터뷰에서 자신의 바지 주머니에 있던 외야 수비 시프트 메모로 착각했다고 밝혔었다.

이 사건은 캐시 감독이 수습에 나서면서 일단락됐다. 캐시는 전날 타격연습 도중 찰리 몬토요 감독, 피트 워커 투수코치, 로스 앳킨스 단장 등 블루제이스 구단 운영진을 찾아가 사과했고 경기 후 인터뷰에서도 이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죄했다.

몬토요 감독도 경기 후 인터뷰에서 "다리 아래 강물처럼 다 지나간 일"이라며 '쿨하게' 넘기는 모습 보여줬다. 캐시 감독도 이에 동의하며 해프닝으로 끝난 모습이다.

한편, 캐시 감독은 이틀 연속 라인업에서 제외된 넬슨 크루즈에 대해 "몸 상태가 좋지않다"고 설명했다. "어제는 꽤 안좋았고 팀과 접촉하지 않게했다. 오늘은 문자로 연락했는데 많이 좋아졌다고 했다"며 상태가 호전됐음을 알렸다.

한편, 그는 최근 10경기에서 4승 6패를 기록중인 것과 관련해 "지난 5~6개월의 모습을 반영하는 결과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더 나은 방향으로 가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선수들의 건강이 중요하다. 완더 프랑코는 큰 부분을 차지한다. 그는 공수 양면에서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선수"라며 재활 경기를 위해 트리플A에 합류한 완더 프랑코의 빠른 복귀를 바라고 있음을 전했다.

[세인트 피터스버그(미국) = 김재호 MK스포츠 특파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