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뮤직뱅크' 블랙핑크 리사, 출연 없이 1위…원호·에이티즈 컴백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뮤직뱅크'에서 리사가 1위의 영광을 차지했다.

17일 방송된 KBS 2TV '뮤직뱅크'에서는 스테이씨와 리사가 9월 셋째 주 1위 후보에 오른 가운데 리사가 1위를 차지했다.

리사의 'LALISA'는 리사의 첫 솔로 싱글 앨범 타이틀곡으로 사이렌을 연상시키는 브라스 리프와 역동적인 리듬이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파워풀한 리사의 랩과 직설적인 가사 또한 곡의 매력을 높이는 포인트다. 또한 제목과 같은 'LALISA' 가사 반복을 이용함과 동시에 다채로운 편곡을 통해 색다른 매력을 더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1위 후보에 오른 스테이씨는 '색안경'으로 하이틴의 매력을 돋보이며 상큼한 무대를 꾸몄다. '색안경'은 고정관념 속 우리의 색을 한 가지로 단정 짓지 않으며 각자에게 다양한 색과 본질이 있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곡이다.

1위 후보로 오른 것에 대해 스테이씨 시은은 "팬들한테 사랑해 줘서 고맙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오늘 만약 1위를 안 하더라도 감사한 마음으로 남은 활동 열심히 하겠다"라며 의지를 다졌다. 윤 역시 "'뮤직뱅크'에서 1위 후보에 올라서 영광이다"라고 후보에 오른 소감을 밝혔다.

현아&던은 사랑에 빠진 연인의 모습을 그려낸 'PING PONG'으로 완벽한 호흡을 그려냈다. 특히 현아와 던은 분홍색과 하늘색으로 무대를 꾸며 귀여운 색 조화를 선보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는 많은 가수들의 컴백 무대가 시선을 사로잡았다. 원호는 기타, 베이스, 드럼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팝 댄스곡 '블루(BLUE)'로 컴백했다. '블루'는 우울감과 바다의 푸름을 상징하는 이중적인 표현을 이용해 희망적인 메시지를 담은 곡이다. 특히 원호는 전곡 작사, 작곡에 참여해 관심을 모으기도.

'데자뷰'로 컴백한 에이티즈의 강렬한 무대도 눈길을 끌었다. 알 수 없는 대상에 대해 멈출 수 없는 갈증과 갈망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곡으로 긴장감과 쾌감을 선사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ATEEZ, MCND, OMEGA X, STAYC(스테이씨), T1419, VERIVERY, YOUHA (유하), 김장훈(Kim Jang Hoon), 루미너스, 박현호, 아이칠린, 원호 (WONHO), 퍼플키스(PURPLE KISS), 프로미스나인, 현아&던, 홍주현, 황우림(With. 강혜연)이 출연했다.

사진=KBS 2TV 방송화면

박예진 기자 aynenjin@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