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삼성, 로진백 던진 몽고메리에 자체 징계… 벌금 300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몽고메리 “진심으로 사과한다”
한국일보

삼성 외국인 선수 마이크 몽고메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이 경기 중 주심에게 로진백을 던진 외국인 투수 마이크 몽고메리(32)에게 자체 징계로 출장정지 없이 벌금 300만 원만 부과했다.

삼성은 16일 이같이 밝히며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징계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수단 관리에 온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몽고메리는 구단을 통해 사과문을 전했다. 그는 “징계 결정을 겸허히 받아들인다. 김성철 심판위원과 팬들, 구단, 팀 동료, 코치진, KBO리그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몽고메리는 구단으로부터 추가 출장정지 징계를 받지 않아 포스트시즌 전에 복귀할 수 있게 됐다.

앞서 몽고메리는 10일 KT전에 선발 등판해 4회초 장성우에게 3구째를 던진 뒤 12초 투구 규정 위반 경고를 받았다. 몽고메리는 이닝을 마친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다가 김성철 주심과 설전을 벌였고 퇴장 명령을 받았다.

그러자 몽고메리는 격분해 김 주심에게 로진백을 집어 던지고 항의했다. 몽고메리는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도 분을 삭히지 못하고 입고 있던 유니폼 상의를 벗어 그라운드로 던지기도 했다.

KBO는 14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제재금 300만 원과 2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내렸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