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영국 8월 물가상승률 3.2%…9년여 만에 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계청 "기저효과로 일시적 현상"…중앙은행 고민 커질 듯

연합뉴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영국의 8월 물가 상승률이 9년 5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하면서 금리를 결정하는 중앙은행으로 시선이 쏠리고 있다.

영국 통계청은 8월 물가상승률이 작년 동월대비 3.2%로, 2012년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15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가 취합한 전문가 전망치는 2.9%였다.

7월엔 물가상승률이 2.0%였는데 이렇게 한 달 만에 1.2%포인트 뛴 것은 관련 자료 발표가 시작된 1997년 이후 최대폭 상승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8월 상승세는 일시적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여름 외식 장려 정책으로 관련 물가가 상당히 하락했지만 올해는 올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영국 정부는 지난해 8월 한 달간 매주 월요일에서 수요일까지 외식비의 50%, 1인당 최대 10파운드(약 1만5천원)를 정부가 부담하는 '잇 아웃 투 헬프 아웃'(Eat Out To Help Out) 정책을 펼쳤다. 소비자 입장에선 외식비 할인인 셈이다.

사지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BBC 라디오 인터뷰에서 8월 물가상승률은 일시적 현상이라고 본다면서도 물가를 눈여겨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비드 장관은 재무장관을 지냈다.

물가가 급등하며 기준금리를 결정하는 중앙은행은 고민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8월 물가상승률은 영란은행 목표치(2.0%)보다 훨씬 높다.

영란은행이 코로나19 봉쇄 후 경제활동 재개와 함께 공급망 차질 등으로 4분기에 4.0%를 찍을 수 있다고 전망하긴 했지만 그렇다고 해도 8월의 상승 속도는 놀랄만한 수준이라고 영국 언론들은 전했다.

증시에서도 영란은행의 긴축이 예상보다 빨라질 것이란 우려에 주가가 약세를 보였다.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