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물가와 GDP

홍남기, 기재부 직원에 "8월 내내 민생물가 안정 주력" 당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일 '확대간부회의' 개최

9월 말까지 2차 추경 90% 집행 주문

탄소중립기본법, 기후대응기금 예산 대응 강조

아시아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일 기재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발언하는 모습.(사진제공=기재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아시아경제 문채석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기재부 직원들에게 "8월 내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하라"고 강조했다. 계란 가격 상승세에 폭염까지 겹치면서 민생에 직결되는 '밥상물가'가 급등할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4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화상 회의엔 이억원 기재부 1차관과 안도걸 2차관을 비롯해 1급과 국장 등이 참석했다.

그는 이날 물가 관리와 온실가스감축목표(NDC) 재조정 관련 법제 대응, 2·4 부동산 공급 대책 신규 택지 발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조직개편안 발표,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선안 발표 등 굵직한 현안 대응을 위해 단단히 준비해야 한다고 일렀다.

코로나19 4차 확산으로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꺾일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퍼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사실과 다른 비판은 최대한 바르게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2차 추가경정예산에 포함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상생 국민지원금 등이 최대한 신속히 집행되도록 준비하되, 다음 달 말까지 90% 이상 집행되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최근 계란 가격에 이어 폭염 등으로 채소가격이 오르는 등 농수산물 가격 상승 압력이 큰데, 모두 민생 직결 사안인 만큼 이달 내내 민생물가 안정에 주력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히 국산계란 생산, 8월부터 두 달 간 1억개씩 수입계란 공급 등 수급을 꼼꼼히 재점검하고 계란 값 하락으로 이어지도록 '생산-유통-판매' 전 단계를 개선하라"고 덧붙였다.

이달엔 ▲내년도 예산안 편성 ▲2021~25년 중기재정운용계획 수립 ▲결산국회 대응 등은 물론 ▲2·4대책 신규택지 ▲LH조직개편안 ▲공공기관 경영평가제도 개선안 등을 발표해야 하는 만큼 사전 준비와 부처 협의에 만전을 기하라고 당부했다.

홍 부총리는 "2030 NDC의 재조정과 관련해 이달에만 탄소중립기본법 제정 국회 대응, 법 제정 시 내년도 기후대응기금 예산편성 문제를, 다음 달까지는 탄소중립위원회 안건 심의 등을 해야 한다"고 환기했다.

그는 "산업계의 충격을 흡수하면서도 2050년 탄소 중립 목표를 조화롭게 고려한 최적의 수준을 설정하도록 정부 및 당정 간 협의 등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준비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NDC 목표치는 2017년 연간 배출량 7억914만t 대비 24.4%를 2030년까지 줄인다는 기존 목표치보다 상향 조정할 계획인데, 비율을 어느 정도로 가져갈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산업계, 나아가 한국경제에 미칠 영향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세종=문채석 기자 chaes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