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폭풍오열" 성유리, 무슨 일? 母가 울면 쌍둥이도 슬퍼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쌍둥이 임신 소식을 전한 원조요정 성유리가 폭풍 오열한 근황으로 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1일인 어제 성유리가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서 "오지현 프로의 우성을 진심으로 축하해요, 보는 나도 폭풍 오열"이라면서 "울 엄마아빠는 녹화하는데 계속 떠들고"란 멘트를 덧붙이며 그녀의 인터뷰 영상을 게재했다.

이에 팬들은 "역시 남편이 프로골퍼라 골프홀릭한 여신님", "마음 예쁜 유리씨, 울지마요", "오지현 선수 축하합니다, 유리 언닌 울지마세요 쌍둥이들 놀랄 듯" 등 다양하게 반응했다.

한편, 성유리는 지난 2017년, 4년 사귄 프로 골퍼 안성현과 결혼했다. 2013년 이효리, 2016년 이진에 이어 핑클 내 세 번째로 유부녀가 됐는데 지난 16일 가장 먼저 임신 소식을 알려 엄청난 축하를 받고 있다.

특히 쌍둥이를 임신한 걸로 알려져 두배의 축하가 쏟아졌다. 성유리-안성현 부부의 쌍둥이 태명은 사랑이와 행복이다.

/ssu08185@osen.co.kr

[사진] ‘성유리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