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포츠계 사건·사고 소식

'3관왕' 안산 " 페미니스트 논란 알았다…경기만 집중"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대한민국 양궁 대표팀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도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경 안 쓰려 해…국민께 감사"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한국 양궁의 새 역사를 쓴 안산(20·광주여대)은 '페미니스트 논란'에 대해 "알고 있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 결승전에서 옐레나 오시포바(러시아올림픽위원회)와 슛오프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3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앞서 혼성 단체전과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 2개를 딴 안산은 예상치 못한 '페미니스트' 논란에 휩싸였다.

일부 네티즌들은 안산의 짧은 헤어스타일과 SNS에서 사용했던 일부 표현을 문제삼아 페미니스트라고 비난했다.

이날 3관왕 달성 후 기자회견에서 안산은 "경기력 외에 질문에는 답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도핑테스트 후 대한양궁협회를 통해 "(페미니스트)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고 입장을 전했다.

안산은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만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며 "많은 응원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결승전에서 안산은 세트 점수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이번 대회에서 처음 도입된 혼성 단체전에 이어 여자 단체전, 개인전을 모두 우승하면서 3관왕을 달성했다. 한국 하계올림픽 최초 3관왕이자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이다.

sejungki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