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랑종' 나릴야 군몽콘켓 "5kg 증량→10kg 감량…나홍진 감독과 또 작업하고파"[인터뷰S]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영화 '랑종'으로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준 태국 신인배우 나릴야 군몽콘켓이 데뷔작이 한국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것에 진심어린 감사를 표했다.

'랑종'은 태국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영화다. '곡성' 나홍진 감독이 제작에 참여해 화제를 모았다.

영화 '랑종'(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의 밍 역을 맡은 배우 나릴야 군몽콘켓은 20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를 통해 "'랑종'을 보신 많은 관객 분들께서 다양한 칭찬의 메시지를 남겨주셔서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처음에 오디션 제안을 받았을 땐 반종 감독님 영화인 줄 몰랐다. 태국에선 반종 감독님이 굉장히 유명하고 유능하신 감독님이다. 그걸 알고나서 굉장히 기뻤다. 워낙 어려운 캐릭터다보니까 최선을 다해 이 역할을 맡아보자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의 캐릭터에 대해서는 "제가 맡은 밍의 캐릭터가 일반 인간 세상에서 볼 수 있는 캐릭터가 아니다. 정말 많은 공부가 필요했다. 이 부분에서 감독님의 도움이 많이 필요했다. 조언도 해주시고 다양한 레퍼런스도 보여주셨다. 밍의 표정이나 행동하나하나까지 조언을 받고 제가 연기를 잘할 수 있었다"며 "모든 장면이 다 어려웠지만 그 중에서도 후반부에 제가 더 이상 인간이 아닌 역할을 수행함에 있어서 어려웠다.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았다. 반종 감독님을 통해 박재인 안무가님의 레퍼런스도 많이 봤다. 촬영 전에 감독님과 호흡 맞춰 리허설도 많이 하고 그 후에 촬영을 했다"고 모든 신이 세심하게 준비된 장면이었음을 전했다.

더불어 "제가 후반부에 들어서면서 귀신 혹은 악령이 제 몸에 함께 있는 거라고 생각했다. 인간처럼 보여도 실패해도 그냥 악령으로만 보여도 실패다. 인간과 악령이 함께인 것을 연기하기 위해 염두에 뒀다"며 "한국의 안무가님의 도움을 받았고, 촬영 전에 요가를 하면서 몸을 풀었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나릴야는 프로듀서로 참여한 나홍진 감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프로젝트 참여에 앞서 친구들에게 소개를 받았다. 정말 무서운 공포영화가 있는데 그게 나홍진 감독님 영화였다. '곡성' 보고 정말 무섭고 놀랐다. 그런 대단한 감독님과 프로젝트를 할 수 있다고 해 기쁘고 놀라웠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나홍진 감독님의 '곡성'과 '추격자'를 봤다. 두 영화 모두 한 번에 보지 못하고 껐다 다시 보기를 반복했다. 숨이 멎을 거 같아서다. 이게 나홍진 감독님 작품의 매력인 것 같다. 관객이 빠져들어 같이 호흡하게 된다. 그래서 대단한 감독님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음에도 저에게 기회를 주신다면 기쁜 마음으로 참여하고 싶다. 다른 한국 감독님과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당연히 하고싶고 여러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다. 저는 새롭로 어려운 일에 도전하는 것을 좋아한다. 그래서 한국어도 공부하고 있다"고 한국 시장에 대한 애정을 표하기도 했다.

나릴야는 이번 작품을 위해 5kg을 증량하고 10kg을 감량하는 극단적인 체중 조절까지 감행했다. 극 전반부와 후반부의 캐릭터의 변화를 선명하게 보여주기 위해서다.

나릴야는 "제가 영화 전반부에는 평소 몸무게보다 4~5kg을 증량했다가 후반부 촬영을 위해 10kg을 뺐다. 저 혼자한 것은 아니고 전문 영양사와 정신 관련 컨설던트 분이 계셨다. 감독님도 항상 저와 이야기를 나눠주셨다. 건강에 무리없이 촬영할 수 있었다. 촬영 현장에서도 감독님을 비롯한 촬영팀이 신경써서 잘해주셔서 어려움 없이 할 수 있었다. 건강 상태는 정신과 체력 모두 아무 문제없이 잘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태국 개봉은 아직 이뤄지지 않은 만큼, 기대감도 이어졌다. 그는 "태국에 개봉은 안했지만 한국에 개봉한 티저나 반응들 때문에 태국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한동안 트위터에서도 티저가 소개된 이후 키워드 랭킹 1위부터 3위까지 오래 지속되어 있었다. 그런 반응으로 봤을 때 좋은 결과가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조심스럽게 기대를 표했다.

이어 "'랑종'이 태국에선 새로운 장르의 공포다. 그동안 태국엔 없었던 장르다. 태국 사람들이 일상 속에서 믿고 있는 이런 무속적인 요소들이 영화에 굉장히 리얼하게 표현됐기 때문에 태국 사람들에게 굉장히 좋은 반응을 얻을 거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뷔작인 '랑종'의 강렬함에 대한 부담이 있을 수 있지만 나릴야는 "그런 두려움이나 걱정은 없었다. 이 영화를 찍으며 최대한 제가 밍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데만 포커싱했다. 그덕에 최선의 결과가 있었다고 생각했다. 차기작을 하게 된다면 그 캐릭터에 최선 다할것이기에 관객 분들이 그 캐릭터로 이해해주실거라고 생각한다"고도 밝혔다.

끝으로 나릴야는 이번 작품에 대해 "제 인생에 있어서 최고로 가치있고 의미있는 기회였다고 생각한다. 감독님에게도 이런 말씀을 많이 드렸다. 이런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제가 평생 기억할 일일 거 같다"며 만족스러움을 전했다.

한편 '랑종'은 지난 14일 개봉 후 나흘 만인 17일 관객 40만명을 동원하며 손익분기점을 돌파했다. 역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 중 최단기간에 달성한 기록이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