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축구 해외파 소식

일찍 교체된 이강인 "교체는 당연히 감독님 생각...다음 경기 준비하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일찍 교체돼 풀타임을 소화하지 못한 이강인이 소감을 전했다.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 대표팀은 22일 이바라키 가시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B조 1차전 뉴질랜드전에서 0-1로 충격 패를 당했다. 후반 30분 크리스 우드에게 통한의 실점을 허용하며 아쉬운 결과를 받아들었다.

이날 경기에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장했던 이강인은 전반에 공격을 이끌며 좋은 활약을 보였다. 3선에서 볼 순환에 참여하고 2선에선 측면 자원들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패턴 플레이를 시도했다. 한 차례 슈팅도 시도했지만, 이강인의 발끝에서 득점까지 나오진 못했다.

후반에도 출장한 이강인은 팀의 공격이 제대로 풀리지 않았고 결국 후반 14분 권창훈, 엄원상과 함께 이동준, 이동경, 송민규와 교체됐다. 이강인은 교체되면서 의아한 듯한 표정을 지으며 천천히 터치라인으로 걸어 나왔다. 이강인이 빠진 뒤 대표팀의 공격 작업은 빠른 측면 전진을 통해 날카로운 모습을 한 차례 보였지만 결국 실점을 허용하며 아쉽게 패했다.

경기 종료 후 이강인은 "패배해서 정말 아쉽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 승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경기 패인에 대해선 "경기를 하다 보면 승리든 패배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저희는 이번 경기는 빨리 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해서 다음 경기를 승리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이른 교체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선수 교체에 대해선 감독님의 선택이기 때문에 당연히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 당연히 받아들이고 그 선택이 팀에 도움이 많이 되니까 그렇게 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하며 빠르게 자리를 떴다.

첫 단추를 잘못 끼운 대표팀은 이틀의 휴식 뒤에 25일 루마니아와 2차전에서 반드시 첫 승을 따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놓였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