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규림, ♥정종철 배려심에 감동…“마음까지 보듬어준 사람” [스타★샷]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정종철의 아내 황규림이 남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규림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픽업 가는 길에 차를 긁어 버리고 미안한 종띠를리한테 전화를 했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황규림은 “‘여보 나 차를 긁었어… 멈춰있는 트럭을 지나가다 옆이 다 긁혔어. 미안해’ 이실직고하니 ‘빠삐, 삐삐는 괜찮아? 안 놀랐어? 안 다친 거지? 사람이 안 다쳤음 됐어. 차는 수리하면 되니깐 그건 천천히 알아보자’”라고 정종철과의 대화 내용을 전했다.

이어 “속상하고 미안한 마음이 커, 놀란 그 마음을 몰랐는데… 나 정말 많이 놀랐어요… 내가 숨기고 있던 마음까지 보듬어준 사람. 진짜 고마워요. 내가 잘할게요”라고 덧붙이며 남편 정종철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정종철은 배우 출신 황규림과 지난 2006년 결혼,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황규림 인스타그램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