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5.25 (토)

백일섭 “졸혼 아내, 장례식 안 갈 것…정 뗐다” (아빠하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백일섭이 졸혼한 아내에 대한 마음을 털어놨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백일섭 부녀가 심리 상담을 받으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일섭은 아내 소식을 듣고 있냐는 질문에 “며느리가 가끔 얘기해 주는데 내가 안 들으려고 한다”며 “내가 아내를 생각할 이유가 없다. 아내 소식을 안 듣는 게 편하다”고 밝혔다.

스포츠월드

사진=아빠하고 나하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집을) 나오기 전까지 책임졌으니까, 나온 후에 아들하고 딸이 있으니까 이제 알아서 할 것”이라며 “(아내의) 장례식장도 안 가려고 한다. 난 정을 떼고 나왔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그러면서 이혼을 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이혼을 하고 싶은데, 법원을 같이 가야 하고 절차가 복잡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따로 살면 그만이다며 “현재 아내의 마음을 생각할 필요가 없다. 난 모른다”고 말했다.

한편, ‘아빠하고 나하고’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민지 온라인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