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9029590 0972021062569029590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600665000

'그알',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 원인 분석 [TV스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그것이 알고 싶다 / 사진=SB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17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의 원인을 심도 있게 분석하는 한편, 참사를 통해 드러난 재개발 사업의 고질적인 문제와 사고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낱낱이 파헤쳐본다.

26일 방송되는 SBS 시사·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17명의 사상자를 발생시킨 광주 철거 건물 붕괴 참사의 원인에 대해 관련 전문가와 관련자들의 증언을 통해 알아본다.

지난 9일, 광주 학동에서 철거 중이던 5층 건물이 무너졌다. 붕괴 순간 땅이 울리는 굉음이 들렸고, 건물 앞 6차선 도로는 무너진 건물의 잔해로 아수라장이 됐다. 안타깝게도 건물이 붕괴하는 순간, 도로 위에는 54번 시내버스가 정차해 있었다. 건물이 덮친 버스 뒤쪽은 천장과 바닥이 붙을 정도로 심하게 파손됐다. 이날 갑작스럽게 일어난 붕괴 사고로 버스를 타고 있던 승객 9명이 무고하게 희생됐고, 8명이 중상을 입었다. 17명의 사상자를 만든 대형 참사. 한창 재개발 공사 중이던 광주 학동 4구역. 앞서 철거가 이뤄졌던 30여 개의 건물과 달리 이날은 왜 건물이 6차선 도로로 무너지며 참혹한 참사가 일어났던 것일까?

전문가들은 철거계획서대로 진행만 됐어도 문제가 없었을 거라는 의견을 냈다. 그러나 제작진의 취재결과 철거계획서 대로 작업이 이뤄지지 않았고, 다른 방식으로 철거가 이뤄진 것이 확인됐다. 또한 철거를 실제로 담당한 업체는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이 하청을 준 담당업체 한솔이 아니라 재하청을 받은 지역의 영세 사업자였음이 경찰 수사 결과 밝혀졌다.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정몽규 회장까지 나서 사과를 표명했지만, 참사의 원인으로 지적된 불법 재하도급 논란에는 철거업체 한솔 이외에 재하청을 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참사가 발생한 그날, 작업자들은 어떤 방식으로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일까? 그리고 누가 이 작업을 지휘하고 감독했던 것일까? 건물 붕괴의 원인을 과학적으로 분석해보고 작업 과정에서 발생한 문제는 무엇이었는지 추적해본다. 이 참사의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 것일까?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일반 건축물 철거 작업을 위해 조합 측과 51억 원의 계약을 맺었고, 이를 다시 서울 소재 철거 업체인 한솔에 하청을 줬다. 이후 한솔은 광주 지역업체 백솔에 11억 6300만 원에 계약을 맺고 불법 재하청을 줬다는 정황이 드러났다.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했을까? 그리고 이런 불법 재하청 사실을 아무도 몰랐던 것일까? 그날의 진실을 찾고자 공사 현장의 관계자를 찾아갔다. 관계자들은 모두 말을 아끼며, 제작진을 피했다. 굳게 닫힌 그들의 입에 진실이 미궁에 빠져있던 그때, 제작진에게 편지가 도착했다. 바로 사고 당시 철거를 담당했던 굴착기 기사가 보낸 편지였다. 사고 진상 규명을 위해, 본인이 알고 있는 참사 당일의 모든 진실을 털어놓겠다는 내용이었다. 과연 편지에는 어떤 진실이 담겨있을까? 그리고 엇갈린 사고 관련자들의 입장. 참혹하게 무너진 건물을 두고 벌어진 진실공방. 누가 거짓을 말하고 있는 걸일까?

제작진은 취재를 통해 사고가 발생한 학동 4구역 재개발사업의 깊은 내막을 알고 있다는 제보자를 만날 수 있었다. 그는 이번 사고가 이미 오래전부터 예견됐던 인재(人災)라며 안타까워했다. 끝내 참사로 이어진 조합의 비리, 그리고 이를 말리지 못한 자신을 자책하며 조합 집행부의 횡포를 털어놓았다. 그의 주장에 의하면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에는 지역의 조직폭력배 뿐만 아니라 여러 사람들이 이권을 노리고 개입했던 정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제작진은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의 숨은 실세와 이에 깊숙이 관여한 조직폭력배, 그리고 협력업체 및 시공사 등을 심도 있게 취재하며 비극의 진짜 원인을 추적했다. 학동 4구역 재개발 사업에 관여한 이들의 정체는 무엇이었을까? 그리고 그들은 이번 참사와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