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83279 0202021061868883279 06 0602001 entertain 7.1.3-HOTFIX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4006043000

'살림남2' 노지훈♥이은혜, 코로나로 힘든 누나 학원 살리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지훈 남매가 눈물 펑펑 쏟은 사연은 무엇일까.

19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둘째 누나의 지원군으로 나선 노지훈, 이은혜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진다.

최근 노지훈은 코로나로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학원을 폐업한 둘째 누나의 재기를 돕기 위해 지원군으로 나섰다. 하지만 노지훈은 시작부터 청소기를 망가뜨리는가 하면 선조들의 지혜(?)를 빌린 독특한 방법으로 살균 소독을 하려다가 학원을 온통 연기 자욱한 ‘너구리 굴’로 만들었다는데. 대형 사고를 일으킨 것을 본 누나는 "제발 좀 가"라며 지훈과 은혜의 등을 떠밀었다는 후문이다.

이런 가운데 노지훈이 누나의 학원을 살릴 비장의 카드를 꺼내 들자, 누나는 "마냥 어린 동생으로 보였는데 진심이 느껴졌다"는 상반된 반응을 보여 비장의 카드가 대체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랜만에 모여 어딘가를 찾은 노지훈 삼 남매가 벤치에 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쏟는 모습이 포착돼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본방송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열혈 도우미 노지훈의 고군분투와 우애 깊은 삼 남매의 눈물 어린 사연은 19일 오후 9시 15분 ‘살림남2’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사진|KBS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