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70844 0352021061868870844 05 0507001 sports 7.1.3-HOTFIX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23978440000

양현종, 마이너리그행 하루 만에 지명할당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일 동안 다른 팀 영입 제안받을 수 있어

이후 마이너리그 혹은 자유계약선수(FA)로


한겨레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 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현종(33·텍사스 레인저스)이 트리플A로 강등된 지 하루 만에 지명할당 조처됐다.

텍사스 구단은 18일(한국시각) 엘에이(LA) 다저스와 좌완 투수 켈빈 바우티스타를 내주고 우완 투수 데니스 산타나를 받는 트레이드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산타나를 40인 로스터에 등록하기 위해 양현종을 지명할당 했다고 밝혔다.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양현종은 앞으로 7일 동안 다른 팀의 영입 제안을 받을 수 있다. 만약 영입을 원하는 팀이 없다면, 마이너리그로 가거나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리게 된다.

양현종은 앞서 17일 텍사스의 메이저리그 26인 로스터에서 제외됐다. 로스터에서 빠지고 하루 만에 지명할당 처리까지 된 것이다.

양현종은 텍사스와 스플릿 계약을 하고 미국에 진출했다. 지난 4월27일 메이저리그로 콜업됐고, 당일 엘에이(LA) 에인절스를 상대로 4⅓이닝 2실점 호투를 선보였다. 이후 5월6일 선발 투수로 등판한 양현종은 미네소타 트윈스를 상대로 3⅓이닝 동안 8탈삼진을 뽑아내며 한국인 투수 역대 최고의 메이저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르기도 했다.

하지만 양현종은 5월26일 엘에이 에인절스를 다시 만나 선발투수로 등판했으나 3⅓이닝 5피안타(2피홈런) 7실점을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최악의 투구를 보였고, 31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서 선발 등판해 3이닝 5피안타 3실점을 기록하며 강판당했다. 매리너스와 경기 뒤에 양현종은 불펜으로 이동했다. 특히 이달 들어 양현종은 12일 엘에이 다저스전에서 1⅓이닝 2실점을 던졌을 뿐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33살 한겨레 프로젝트▶‘주식 후원’으로 한겨레의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