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850900 0582021061768850900 05 0507003 sports 7.1.4-RELEASE 58 스포츠월드 58526201 false true false true 1623904532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시즌 첫 QS’ 김광현, 애틀랜타전서 승리 노래할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9번째 시즌 2승 도전, 이번엔 성공할 수 있을까.

‘KK’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다음 일정이 확정됐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간) “오는 21일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리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김광현이 선발투수로 등판한다”고 예고했다. 김광현은 지난 16일 마이애미 말린스전에 나선 바 있다. 나흘 휴식 후 다시 마운드에 오르게 됐다. 세인트루이스는 18일부터 21일까지 애틀랜타 4연전 원정 시리즈를 치른다.

김광현은 올 시즌 10경기에 선발 등판해 1승4패 평균자책점 3.72를 기록 중이다. 빅리그 데뷔 시즌이었던 지난해 8경기(7경기 선발)에서 패 없이 3승 평균자책점 1.62를 마크했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우여곡절이 많았다. 특히 몸 상태가 완전하지 않았다. 스프링캠프 도중 허리 통증을 느껴 부상자명단(IL)에서 시즌 개막을 지켜봐야 했다. 지난 5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선 타격 후 전력질주하다 허리에 무리가 왔다. 또 한 번 휴식을 취한 배경이다.

노련함을 과시했다. 김광현은 복귀전이었던 마이애미전에서 6이닝 3피안타 6탈삼진 1실점(1자책)을 올렸다. 시즌 첫 퀄리티스타트(QS·선발 6이닝 이상 3자책 이하)였다. 제구에 애를 먹으며 볼넷 5개를 내주기도 했으나 이닝을 거듭할수록 안정감을 찾아가는 모습이었다. 당시 김광현은 “초반엔 불안감이 있었는데 후반으로 갈수록 좋아졌다”면서 “‘Take me out to the ballgame(7회 야구장에 나오는 노래)’를 마운드에서 듣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자신감을 갖고 다시 한 번 승리를 정조준한다. 벌써 9번째 도전이다. 4월 24일 신시내티전(5⅔이닝 1실점) 후 좀처럼 승리 여신과 인연을 맺지 못하고 있다. 김광현이 애틀랜타를 만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애틀랜타는 64경기에서 30승34패를 기록, 내셔널리그(NL) 동부지구 3위에 자리하고 있다. 상대 선발투수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로테이션대로라면 터커 데이비슨(25)이 유력하다. 경계해야 할 대상으로는 외야수 로널드 아쿠냐주니어 등이 꼽힌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김광현이 마이애미전서 역투하는 모습.)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