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놀뭐' 김정민 울컥한 헌정 무대…MSG워너비 활동곡 선정 완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놀면 뭐하니?'가 김정민을 위한 특집으로 감동을 안겼다. 또한 MSG워너비의 활동곡 선정이 완료됐다.

12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MSG워너비의 후보곡을 듣는 자리가 마련됐다.

이날 유야호는 "오늘은 중요한 이슈에 대해 할 이야기가 있다"며 "딱 두팀으로 나눠서 활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로써 정상동기(김정수(김정민), 정기석(쌈디), 이동휘, 이상이), M.O.M(별루-지, 강창모(KCM), 원슈타인, 박재정)으로 나눠 활동하게 됐다.

유야호가 먼저 고른 두 곡이 공개됐다. 유야호는 "너무 감사한 게 곡 의뢰해도 받기 힘든 분들이다. 곡 발표도 자주하시는 분들이 아니다. 흔쾌히 응해주셔서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리겠다"고 전했다.

첫 곡 '바라만 본다'가 공개됐고, 멤버들은 모두 "SG워너비 노래 같은 느낌"이라며 감탄했다. 이는 '타임리스' '사랑안해' '눈을 보고 내게 말해요' 등을 작곡한 박근태 작곡가와 '친구라도 될 걸 그랬어'와 마마무의 다수 히트곡을 작곡한 김도훈 작곡가가 의기투합한 곡이었다.

KCM은 박근태 작곡가에 대해 "6년전 약속을 했는데 아직도 안 주셨다"고 말했고 자신의 데뷔곡인 드라마 '때려'의 OST인 '알아요'를 작곡했다고 알렸다. 김정민은 "근태 거구나. 내 친구 동생"이라며 친분을 드러냈다. 이에 유야호는 "저 근데 죄송한데 여기서 그런거 별 의미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정민은 "대중들이 그리워하는 템포"라며 미디엄 템포의 곡을 반겼다.

지석진은 "들으면서 겁도 났던 게 잘해낼 수 있을까"라고 말했지만 유야호는 "큰 걱정 안 해도 될 것 같다. 빠지면 되니까"라고 선을 그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이에 KCM은 "우시는 것 아니에요?"라고 거들어 웃음을 더했다.

이후 나얼 영준이 공동 작곡한 '나를 아는 사람'이 공개됐다. 모두가 "와 미쳤다"고 감탄했고 기립한 뒤 환호했다. "너무 좋았다" "진짜 최고다" "너무 아름답다"며 폭풍 감동에 휩싸였다. 이동휘는 "브라운 아이드 소울 노래 마르고 닳도록 듣는데 보물을 저희를 위해 꺼내주신 게 등골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쌈디도 "브라운 아이드 소울 신곡 같다"고 극찬했다.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MSG워너비는 한자리에 다시 모였다. 이때 이상이는 "한 아이돌로부터 편지를 받았다"며 "라붐 솔빈씨가 같은 헤어숍을 다니더라"고 말했다. 앞서 MSG워너비는 라붐의 '상상더하기'를 불러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어 이상이는 "설렌다"며 "아이돌이 나에게 편지를, 나에게도 이런 일이"라며 감탄했다. 그러면서 "MSG워너비에게 너무 감사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솔빈은 편지에서 "선배님들 연습 경연 때 부르시는 거 다같이 모여 본방 사수 했다"며 "늘 응원할게요! 아프지 말고 행복하시길"이라고 전했다. 이상이도 "라붐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유야호는 이날 모인 이유를 밝혔다. 그는 "MSG워너비 특집을 하면서 뿌듯했던 것 중 하나가 드라마였다. 빼놓을 수 없는 주인공이 김정수"라며 "김정민은 말그대로 레전드"라면서 "정민이 형이 계속 그런 얘길 했다. '멋진 목소리를 가졌음에도 트렌디한 목소리에 어울리지 않는다'고"라고 말했다.

또 유야호는 김정민이 "나는 꾸준히 연마하고 단련하고 있었다. 언젠가 다시 기회를 잡기 위해"라고 했던 말을 전하기도 했다. 이동휘는 "(MSG워너비 후보 당시) '인형'을 부르시는데 그 울림으로 심장이 뜨거워지는 느낌을 주더라"고 회상했다. 쌈디도 "(김정민의 목소리는) 올드한 게 아니고 클래식한 것"이라고 거들기도 했다.

이후 김정민이 등장, 모두의 뜨거운 환영에 놀라워 했다. 그는 자신의 특집이 마련됐다고 하자 "왜요?"라며 어리둥절해 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김정민은 과거 베이스 기타 연주자가 꿈이었으나 잘생긴 외모로 인해 가수로 발탁됐다고 전했다.

이어 MSG워너비와 김정민의 히트곡을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모두가 김정민의 '슬픈 언약식'을 듣고 떼창을 하는 등 감동에 젖었다. 김정민은 "'슬픈 언약식' 히트 이후 길거리 지나가면 교통 마비가 될 정도였다"고 당시 인기를 회상했다.

김정민은 "돈은 많이 벌었냐"는 질문에 "기획사에서 많이 벌고 소량의 정해진 금액만 벌었다"면서도 "다행스럽게 그 돈 잘 모아서 부모님과 함께 살 집을 샀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앨범 판매량에 대해서는 "정식 집계된 것만 98만장"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김정민은 "당시 인세가 100원이었다"고 말한 반면, 지석진은 "난 인세 200원"이라고 말했다. 김정민은 "200원은 실력 있는 가수가 받을 수 있는 인세"라고 말했지만 지석진은 "2000장 팔렸다"고 밝혔다.

김정민은 "제가 산에서 태어났다"며 "무허가 주택에서 태어났는데 4~5세 때 시장을 갈때마다 엄마 내가 나중에 이 집 사줄게 했었는데 그 집을 사드렸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더 히트는 제 아이들이 거기에서 태어나서 제가 나온 초등학교에 입학했다. 저는 그 동네 토박이"라고 자랑했다.

이때 지석진은 "그래도 매물이 나왔네요 그 집이?"라며 "사고 싶어도 매물로 안 나오면 못 산다"고 말해 감동을 파괴, 모두의 원성을 자아냈다. 이후 유야호는 지석진에게 "여기에 토크 섞지 말라"고 당부해 웃음을 더했다.

뉴스1

MBC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김정민은 '마지막 약속' '무한지애' '마지막 사랑' 등 자신의 히트곡 무대를 선사했다. 폭발적인 라이브에 모두 감탄했고, 지석진은 "김정민이라는 가수가 우리 곁에 늘 있었는데 놓치고 있었구나"라고 말했다. 그러자 유야호는 "가요 평론가세요? 임진모 형이세요?"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 했다. 지석진은 "그동안 왜 신곡을 안 냈냐"고 했지만 주위에서 "계속 냈었다"고 응수해 웃음을 더했다. 또 지석진은 "왜 우린 김정민의 노래를 안 들었던 거야"라며 "왜 톱 100에 김정수 노래가 없냐고"라고 말했다.

이어 MSG워너비의 김정민을 위한 무대가 펼쳐졌다. 김정민은 MSG워너비가 부르는 '슬픈 언약식'을 지켜보다 울컥하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후 김정민은 "진짜 (감동이) 많이 왔다.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또 김정민은 멤버들이 부르는 '붐붐붐' 무대를 함께 신나게 즐기며 묵지빠 댄스를 추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유야호는 MSG워너비 데뷔곡을 위해 곡을 선정했다. M.O.M은 '바라만 본다'가, 정상동기는 '나를 아는 사람'이 각각 낙점됐다.

이후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얼이 형"이라고 부르는 목소리가 들렸다. "처음 봬요"라는 말이 이어지면서 나얼이 출연한 것인지 관심이 집중됐다.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