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52974 0292021051668152974 06 0602001 entertain 7.0.0-HOTFIX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21110420000

홍석천, "이상형 이정재라고 했더니..이정재가 그만 좀 하라고" 폭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전미용 기자] 홍석천이 솔직한 입담을 뽑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상형에 관한 이야기를 꺼내는 홍석천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석천은 매니저를 위해 태국 음식을 만들었다. 음식을 먹으면서 홍석천은 매니저와 좋아하는 스타일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다 "전에 송승헌 좋아한다고 말했다. 워낙 친해서.. "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기자들이 또 묻는 거야. 이상형을? 그래서 이정재라고 했는데.. 이정재 씨가 '형, 이제 그만 좀 하세요'라고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매니저는 "지금은요?"라고 궁금해했고 홍석천은 "양세형, 귀엽잖아"라고 대답했다. 양세형은 자신의 이름을 말하는 홍석천을 보며 당황해하며 썩소를 지었다.

이후 홍석천은 연극 공연을 하러 가는 길에 "너 전참시 나간 다음 뜨면 어떡하냐"고 말했고 매니저는 "제가 그 정도 얼굴이 아니라서"라고 겸손하게 대답했다. 그러자 홍석천은 "알지? 나 매의 눈이야. 강다니엘도 임영웅도 내가 다 픽했더니 다 1등했잖아"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에 송은이는 "그럼 요즘 눈에 띄는 사람 있냐"고 궁금해했다. 이에 홍석천은 "빅톤이라는 아이돌 그룹, 그중에 연기를 해야할 친구가 있다. '허찬' 목소리가 좋다, 눈빛도 살아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