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22802 0182021051468122802 05 0507003 sports 7.0.0-HOTFIX 18 매일경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20940315000

이슈 한국인 메이저리거 소식

우드워드 "선발로 양현종대신 벤자민, 그 이유는..." [인터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애틀란타) 김재호 특파원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레인저스 감독이 로테이션 빈자리를 대신할 선수로 웨스 벤자민(27)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우드워드는 14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가진 화상인터뷰에서 하루 뒤 선발 투수로 메이저리그 팀에 남아 있는 양현종이나 콜비 알라드가 아닌 벤자민을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벤자민은 손가락 부상으로 이탈한 아리하라 고헤이를 대신해 선발 등판한다.

우드워드가 밝힌 이유는 단순했다. 선발로서 더 준비된 상태이기 때문. "투구 수 빌드업이 된 상태다. 다른 두 선수보다 더 많은 공을 던질 수 있기에 그가 선발로 나가는 것이 옳다고 생각했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매일경제

우드워드 감독은 벤자민을 선발로 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벤자민은 불펜으로 시즌을 시작했다가 트리플A 강등 이후 선발로 나와 5이닝 투구를 소화했다. 우드워드의 설명대로 양현종, 알라드보다 더 많은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상태다.

우드워드는 이어 "양현종, 알라드 둘 중 한 명은 그날 나올 것이다. 벤자민이 100구씩 던지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유가 있어서 콜업한 것이다. 그는 내려가서 잘 던졌다. 우리가 기대한 것을 다 해냈다. 우리는 그를 옳게 고치기 위해 내려보냈다. 그가 옳게 던지면, 그는 그 자리를 차지할 자격이 있는 선수"라고 말했다. "세 명 중 누구든 그 자리에 투입돼도 괜찮았을 것"이라는 말도 덧붙였다.

우드워드는 이어 선발로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던 우완 조던 라일스에 대한 신임도 드러냈다. "지난 경기 1회 이후 커맨드가 되면서 안정을 찾았고 마지막 4이닝은 잘던졌다. 다음 등판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 공이 날카로웠다. 구속도 올랐고, 커맨드도 좋아졌다. 고무적"이라며 이번 시즌 8경기에서 1승 3패 평균자책점 6.63을 기록중인 그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