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2799 0432021050567932799 05 0501001 sports 6.3.1-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82812000 오주한 한국인 아버지 오창석 마라톤 코치 별세 2105052131

'오주한의 한국인 아버지' 오창석 마라톤 코치,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오창석(오른쪽) 마라톤 국가대표 코치와 오주한

케냐 출신 마라토너 오주한(33)이 '한국 아버지'라고 부르는 오창석 마라톤 국가대표 코치(백석대 교수)가 5일 오전 별세했습니다.

고인은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한 오주한과 함께 케냐 현지에서 훈련하다가 비자 연장 등을 위해 4월 11일에 귀국한 뒤 몸에 이상을 느껴 투병을 이어가다가 결국 눈을 감았습니다.

오창석 코치는 한국 마라톤의 재도약을 위해 애쓴 지도자입니다.

1997년 국군체육부대 마라톤팀 감독을 맡으며 김이용, 제인모 등 마라토너를 육성했고, 2007년부터는 케냐 마라톤 유망주를 가르쳤습니다.

이때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한국명 오주한)와 인연을 맺었고, 에루페는 2018년 9월 한국 국적을 얻었습니다.

한국 육상계 내부에서는 찬반이 엇갈렸지만, 오창석 코치는 "한국 마라톤이 경쟁력을 되찾기 위해서 에루페의 귀화는 꼭 필요하다"고 적극적으로 설득했습니다.

에루페는 '한국을 위해 달린다'라는 의미의 '주한'이란 이름을 지으며, 오창석 코치의 성을 따랐습니다.

오주한은 2019년 10월 20일 경주에서 열린 2019 경주국제마라톤대회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08분42초에 완주해 도쿄올림픽 기준기록(2시간11분30초)을 통과했습니다.

오창석 코치는 오주한과 케냐에서 훈련하며 '올림픽 메달의 꿈'을 함께 키웠습니다.

도쿄올림픽 남자 마라톤은 대회 마지막 날인 8월 8일 삿포로에서 열립니다.

오창석 코치는 오주한이 도쿄마라톤 무대를 누비는 장면을 보지 못하고, 눈을 감았습니다.

(사진=오창석 마라톤 국가대표 코치 제공, 연합뉴스)
김형열 기자(henry13@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