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프로배구 V리그

여자배구 페퍼저축은행, 김형실 초대 감독 선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여자프로배구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대표 장매튜)이 22일 초대 감독으로 김형실 전 한국배구연맹(KOVO) 경기운영위원장을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0일 한국배구연맹 이사회를 통해 V리그 여자부 제7구단 창단을 승인받았다. 이어 코칭스태프 인선 작업에 돌입했다.

김형실 감독은 1982년부터 1984년 LA올림픽까지 여자국가대표팀 코치를 맡으면서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1991년 청소년 여자대표팀 감독과 여자대표팀 코치를 지냈다. 1997~1998, 2005년에는 여자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2006년 대한민국배구협회 전무이사를 맡아 행정가로 활동한 김 감독은 2011년 다시 코트로 복귀해 여자국가대표팀을 맡았다. 2012년 런던올림픽 본선 출전권을 획득했다. 런던에서는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36년 만에 두 번째 4강을 이끌었다. 이후 2015~2017년에는 한국배구연맹 경기운영위원장을 역임했다.

대표팀 감독 이전에는 KT&G(현 KGC인삼공사)에서 코치와 감독으로 활동했다. KT&G 사령탑 시절 V리그 원년(2005년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배구계 지도자, 행정가로서 다양한 경험을 쌓아왔다.

김형실 감독은 “여러모로 어려운 시기에 여자배구 제7구단 창단이 이뤄진 점에 대해 배구인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제 페퍼저축은행의 신임감독으로서 여자배구 발전과 신생팀 부흥을 위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무엇보다 신생팀으로서 새롭고 신바람 나는 배구를 팬들에게 선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페퍼저축은행 장매튜 대표는 “배구계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배구단 창단을 추진하게 됐고, 다양한 경험을 통한 김형실 감독의 배구 철학과 신생팀으로서 역동적이고 새로운 팀 컬러를 구축하고자 하는 구단의 목표가 부합한다고 판단했다”며 “어려운 상황 속에서 신생구단 창단에 지지와 협조를 해주신 한국배구연맹과 각 구단 및 관계자에게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린다. 신생구단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선수들과 팬들에게 즐거움을 전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감독 선임으로 신생구단으로서 첫 공식 행보를 시작한 페퍼저축은행은 오는 28일에 열리는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와 코칭스태프 구성 등을 진행하며 팀 구성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국내 유일의 호주계 저축은행인 페퍼저축은행은 2013년 10월 영업을 개시했으며 경기도 및 호남 지역에 영업기반을 두고 성장해 2020년 12월 말 기준 총자산 규모 톱5 저축은행으로 도약했다. 지난 3월 KLPGA 골프선수 후원에 이어 여자배구단 창단까지 스포츠를 통해 고객에게 한층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