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8685 0292021041767538685 05 0506003 sports 7.0.0-HOTFIX 29 OSEN 34413990 false true false false 1618612980000

이슈 손흥민으로 바라보는 축구세상

조 로든, “손흥민은 내 절친…날 항상 웃게 만들어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조 로든(24, 토트넘)이 팀내 최고 절친으로 손흥민(29, 토트넘)을 꼽았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 파크서 열린 에버튼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2라운드 원정 경기서 2-2로 비겼다.

토트넘 공식홈페이지는 17일 로든의 인터뷰를 실었다. 로든은 손흥민과 절친사이라고 밝혀 화제다. 로든은 “쏘니와 친하다. 그는 아주 좋은 친구다. 여러 문화에서 온 선수들이 하나로 뭉칠 수 있다는 점이 축구의 특별한 점이다. 그 일부가 될 수 있다는 점이 자랑스럽다”며 손흥민을 언급했다.

지난 10월 스완지 시티에서 토트넘에 합류한 로든은 손흥민의 배려로 쉽게 적응할 수 있었다고. 로든은 “가레스 베일과 벤 데이비스가 쉽게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 베일은 큰 형 같은 사람이다. 손흥민은 유쾌하다. 항상 기분이 좋지 않을때 손흥민과 이야기하면 웃게 된다. 이제는 손흥민 생각만 해도 웃기다. 아주 성격이 좋은 친구”라며 웃었다.

로든은 손흥민의 기량도 인정했다. 그는 “쏘니는 물론 선수로서도 대단하다. 기록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우리는 모두 손흥민이 만들어내는 생산성을 알고 있다. 그는 매일 좋아지고 있다. 최고의 선수”라고 손흥민을 칭찬했다. / jasonseo3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