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640684 0182021012165640684 05 0508003 6.2.4-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1154804000

박미희 감독의 예고대로…흥국생명의 반전, 4R 4연승 신바람 [V리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이제 반전할 환경이 갖춰졌다.”

박미희 감독이 자신한 데에는 다 이유가 있었다. 3라운드만 해도 위태롭던 흥국생명이 4라운드 들어 180도 달라졌다. 다시 신바람을 내며 4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흥국생명이 20일 KGC인삼공사를 꺾고 4연승을 내달렸다.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가진 KGC인삼공사와의 2020-21시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에서 세트스코어 3-0(25-23 29-27 25-21)으로 이겼다.
매일경제

흥국생명은 20일 KGC인삼공사를 3-0으로 꺾고 4연승 행진을 달렸다. 사진=MK스포츠 DB


2세트에서 KGC인삼공사의 저항에 고전했으나 뒷심이 더 강했다. 27-27에서 이재영의 퀵오픈으로 리드했으며 디우프의 백어택 아웃으로 2세트를 따냈다.

흐름은 흥국생명으로 넘어갔다. 3세트에서 이재영을 앞세워 점수를 차곡차곡 쌓았다. 김연경도 18-17에서 디우프의 공격을 잇달아 블로킹으로 차단하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열흘간 치료를 받고 퇴소한 브루나 모라이스의 빈자리는 느껴지지 않았다. 이재영은 22득점(공격성공률 39.21%)으로 팀 내 최다 득점으로 올렸다. 김연경도 15득점(41.37%)을 기록했다.

2라운드까지 10승을 거뒀던 흥국생명은 3라운드에서 2승 3패로 부진했다. 우승후보 0순위는 무적의 팀이 아니었다. 그렇지만 박 감독은 재빠르게 수습했다.

흥국생명은 4라운드 들어 현대건설(3-0), 한국도로공사(3-2), IBK기업은행(3-0), KGC인삼공사(3-0)를 차례로 꺾었다. 셧아웃만 세 번이었다. 한국도로공사전에서도 1·2세트를 내주고도 3·4·5세트를 가져가는 뒷심을 과시했다.

이로써 흥국생명은 16승 3패(승점 46)를 기록하며 2위 GS칼텍스(12승 6패·승점 34)와 격차를 크게 벌렸다. 반면에 KGC인삼공사는 시즌 13패째(7승·승점 23)를 거뒀다. rok1954@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