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497443 1082020113064497443 05 0506003 6.2.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606711926000

SON+케인 ‘슈팅 1개’… 토트넘, ‘플랜B’ 필요 느낀 첼시전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
엑스포츠뉴스 김희웅 인턴기자]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막히니 토트넘 홋스퍼의 득점도 터지지 않았다.


토트넘은 30(한국 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에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승점 1점을 얻은 토트넘은 EPL 선두를 탈환했다.

첼시의 공세가 이어진 걸 고려했을 때, 무승부는 토트넘에 나쁜 결과가 아니었다. 위험 상황도 있었으나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친 것은 고무적이다.

하나 공격에선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전까지 재미를 본 전략이 첼시엔 통하지 않았다.

토트넘은 9라운드까지 효율적인 선 수비 후 역습전략을 통해 621패를 수확했다. 주포 케인이 후방으로 내려와 만들어진 공간으로 준족의 손흥민이 침투해 골을 만드는 방식으로 재미를 봤다.
엑스포츠뉴스


그러나 토트넘이 자랑하는 이 패턴은 경기 내내 실종됐다. 역습 상황에서 첼시의 수비 전환 속도가 빨랐다. 그러자 토트넘이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전반 9분 손흥민으로부터 시작된 역습 상황에서 스티븐 베르바인이 슈팅을 때린 장면이 그나마 아쉬운 장면이었다.

올 시즌 만나는 팀마다 맹폭 중인 손흥민은 단 한 차례도 슈팅을 못 했고, 케인마저 슈팅 1개에 그쳤다. 케인은 팀 내 최다 키패스(2)로 기회 창출에 힘썼지만, 아쉬운 건 매한가지였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후 미드필드 라인까지 볼이 잘 갔다. 하나 이후 더 좋은 상황을 만들지 못했다. 기본적으로 이 점이 우리의 문제라고 되짚었다.

전방으로의 볼 조달이 원활하지 않았단 얘기다. 실제 케인을 제하면 키패스를 기록한 이는 중앙 수비수 에릭 다이어(1)밖에 없다. 손흥민, 케인 등 공격수들이 슈팅을 못 한 이유로 공격 지역으로 볼 투입이 안 됐기 때문이란 이유를 찾을 수 있다.
엑스포츠뉴스


또 경기 내내 손흥민이 공간으로 뛰는 순간 첼시 수비수들은 재빨리 위치를 선점해 위험 상황을 미연에 차단했다. 결과적으로 첼시가 토트넘의 주 무기를 잘 알고 막은 것이다.


맨체스터 시티엔 잘 먹혔지만, 주요 패턴이 통하지 않을 땐 다른 방법도 필요하단 걸 보여준 첼시전이다.

토트넘은 험난한 12월 일정을 앞두고 있다. 아스널, 크리스탈 팰리스, 리버풀, 레스터 시티 등을 차례로 상대한다. 선두 유지를 위해선 또 다른 공격 방식도 필요해 보인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