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786193 0352020102963786193 05 0507001 6.2.0-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976829000 1603981503000

‘소형준 13승’ kt 2위 등극…두산 유희관 8년 연속 10승

글자크기
kt 최소 4위 확보…두산 최종 3위까지 가능

한겨레

23일 대전시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T-한화 경기서 선발 소형준이 역투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이강철(54) 감독이 이끄는 프로야구 케이티(kt)위즈가 유력한 신인상 후보 소형준(19)의 완투에 힘입어 한화 이글스를 물리치고 정규시즌 4위를 확보했다.

케이티는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원정 경기서 한화에 12-1로 승, 엘지(LG)트윈스를 밀어내고 2위에 올라섰다. 케이티는 30일 각 팀 경기 결과에 따라 2위 여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선발 소형준은 6이닝 1실점(비자책)으로 시즌 13승(6패)째를 올리며 신인상에 한발 더 다가갔다. 소형준의 기록은 신인 최다승 공동 10위에 해당한다.

한편, 이날 열린 두산-기아 전에선 두산의 유희관이 KBO 통산 4번째로 8년 연속 10승 투수 대열에 오르며 기아를 9-2로 꺾었다. 사실상 국내 리그 마지막 경기였던 양현종은 1회초에만 5점을 내주며 패전 투수가 돼 케이비오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지 못했다.

이날 승리로 두산은 남은 경기에 따라 최대 3위로 시즌을 마칠 수 있는 기회를 살렸다.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코로나19 기사 보기▶‘라임·옵티머스 의혹’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