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84545 1072020102263584545 05 0506003 6.2.0-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698946 false true false false 1603306860000 1603330140000

[UCL REVIEW] 전반에만 3실점 와르르…레알, 샤흐타르에 2-3 충격패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거함' 레알 마드리드가 안방에서 충격패했다.

샤흐타르 도네츠크에 전반에만 3골을 내주며 끌려다닌 끝에 한 골 차 패배를 당했다.

레알은 22일(한국 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에스타디오 알프레도 디 스테파노에서 열린 2020-2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1차전에서 샤흐타르에 2-3으로 졌다.

원정 팀 샤흐타르가 선제골을 뽑았다. 전반 29분 패스 한 방으로 레알 왼 측면을 무너뜨렸다. 코르니엔코가 수비진을 벗겨 내고 넘겨준 공을 테테가 그대로 왼발 슈팅으로 연결, 골망을 흔들었다.

4분 뒤 또 한번 테테가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다. 레알 쿠르투아 골키퍼가 쳐냈지만 이후 경합 과정에서 공이 바란 발에 잘못 맞아 골라인을 넘어갔다. 스코어가 0-2로 벌어졌다.

끝이 아니었다. 전반 42분 샤흐타르가 세번째 골을 만들었다. 테테 패스를 받은 솔로몬이 수비진 실수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슈팅, 골네트를 갈랐다.

후반 들어 레알은 총공세를 펼쳤다. 후반 시작과 함께 호드리고를 빼고 카림 벤제마를 투입하며 공격진에 변화를 줬다.

후반 9분 베테랑 모드리치가 중거리슛으로 만회골을 넣었다. 후반 13분에는 교체 투입된 비니시우스가 추가골을 뽑아 점수 차를 1점으로 좁혔다.

레알은 경기 막판 오프사이드에 웃고 울었다. 후반 35분 샤흐타르에 4번째 골을 허락했다. 그러나 샤흐타르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한숨 돌렸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레알이 고개를 떨궜다. 발베르데의 천금 같은 동점골이 터졌지만 VAR 판독 결과 비니시우스 오프사이드가 확인됐다. 골이 취소되며 안방에서 충격패를 피하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