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523668 0282020102063523668 06 0601001 6.2.0-RELEASE 28 디스패치 0 false true false false 1603121468000 1603180249000 related

나플라·루피, 대마 흡입 사과…”잘못 인정, 깊이 반성 중”

글자크기
디스패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Dispatch=송수민기자] 나플라(본명 최석배·28), 루피(본명 이진용·33) 등 유명 래퍼들이 대마초 흡연 혐의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소속사 ‘메킷레인’ 측은 19일 “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나플라, 루피, 오왼, 영웨스트, 블루 등 ‘메킷레인’ 소속 래퍼 5명이 지난해 9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이들은 지난해 8~9월 소속사 작업실 등지에서 대마초를 피운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 중 일부의 마약 혐의를 포착한 후 소속사를 압수수색했다. 조사 결과 나플라와 루피의 모발, 소변 등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검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소속사 측은 “경찰 조사 당시 전 아티스트가 필요한 법적 절차에 따라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소변 검사에서 전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러나 이 과정에서 지난해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을 시인했다”며 “지난 7월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 메킷레인 레코즈 멤버 전원은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후회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머리를 숙였다.

향후 재발 방지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관계자는 “재발 방지 대책 및 징계 방안을 마련하였으며, 앞으로 강력히 대처할 예정이다”고 알렸다.

마지막으로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고 사과했다.

한편 나플라와 루피는 2018년 엠넷 ‘쇼미더머니 777’에서 나란히 우승과 준우승을 차지했다.

<다음은 메킷레인 레코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메킷레인 레코즈입니다.⠀

금일 방송 및 언론 기사 등을 통해 보도된 메킷레인 레코즈 소속 아티스트 대마초 흡연 혐의 기소유예 처분 건에 관한 당사의 공식 입장을 전합니다.

앞서, 소속 아티스트들과 관련된 소식을 접하고 많은 실망과 충격을 받았을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드립니다.

당사의 소속 아티스트 전부는 지난해 대마초 흡연 혐의로 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 조사 당시 전 아티스트가 필요한 법적 절차에 따라 성실히 조사에 임했으며 소변 검사에서 전부 음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2019년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을 시인, 7월 해당 사건에 대해 최종적으로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으며, 영웨스트는 현재 재판 진행 중입니다.

이에 대해 메킷레인 레코즈 멤버 전원은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후회하며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당사 역시 이러한 불미스러운 사태가 발생한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

또다시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소속사 차원에서 재발방지 대책 및 자체 징계 방안을 마련하였으며 앞으로 강력히 대처할 예정입니다.

현재 경영진은 물론 내부 매니지먼트 방식 역시 전면 교체하였으며 각 아티스트들의 사생활 등에 대한 부분을 면밀히 관리하며 체크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들에 대한 관리에 더욱더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메킷레인 레코즈를 항상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들과 진심 어린 관심으로 대해 주셨을 모든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사진출처=HYPEBEAST>

<저작권자 © 디스패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