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79341 0242020092863079341 05 0507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1248161000 1601248228000

끝까지 최선 다한 추신수, 텍사스 마지막 경기서 기습번트 안타

글자크기
이데일리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에서의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동료들과 뜨거운 포옹을 나누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부상 중이던 ‘추추트레인’ 추신수(38)가 2020시즌 마지막 경기에 깜짝 복귀해 마지막 타석을 기습 번트 안타로 장식했다.

추신수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홈경기에서 1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1회말 첫 타석에서 3루수 쪽으로 굴러가는 번트 안타를 쳤다.

휴스턴 수비진은 평소처럼 우측으로 치우친 시프트 수비를 펼쳤다. 추신수는 이를 역이용해 3루 쪽으로 번트 타구를 보낸 뒤 전력 질주해 1루에서 살았다.

추신수는 1루에 도착한 뒤 왼쪽 발목 통증을 호소했고 대주자 윌리 칼훈과 교체됐다. 추신수는 더그아웃으로 들어온 뒤 벤치에 있던 모든 선수와 포옹을 나누며 인사를 나눴다. 루그네드 오도어는 밖으로 나와 추신수를 가장 먼저 맞이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7년 계약이 끝나는 추신수로선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뛰는 마지막 타석이 될 수 있었다. 어쩌면 메이저리그 경력의 마지막 순간이 될지도 모르기 때문에 더욱 의미있는 장면이었다.

이날 경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무관중으로 치러졌다. 하지만 텍사스 구단의 특별 승낙을 거쳐 부인 하원미 씨와 두 아들, 딸 등 추신수의 가족이 관중석에 앉아 함께 추신수의 마지막 경기를 지켜봤다.

추신수는 지난 8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 도중 4회 홈으로 몸을 아끼지 않는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을 시도하다 오른손 손목을 다쳤다. 처음에는 큰 부상이 아닌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생각보다 회복이 늦어졌고 마지막 경기에서야 간신히 복귀했다. 이날도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된 것은 아니었다.

추신수는 지난 2013시즌을 마치고 FA 자격을 얻은 뒤 텍사스와 7년 총액 1억3000만달러(약 1527억원)라는 천문학적인 계약을 맺었다.

추신수는 지난 7년간 텍사스를 대표하는 간판타자이자 리더로서 맹활약했다. 2014년부터 올해까지 텍사스 유니폼을 입고 통산 799경기에 출전해 2965타수 771안타 통산 타율 .260 114홈런 355타점 52도루를 기록했다.

텍사스에서 뛴 7시즌 가운데 20홈런 이상을 기록한 것이 5시즌이나 된다. 2019년에는 한 시즌 개인 최다인 24홈런을 담장 밖으로 넘겼다, 햄스트링 부상과 손등 골절로 48경기를 뛰는데 그쳤던 2016년을 제외하고는 매년 최소 123경기 이상 출전했다.

올해는 시즌이 단축된데다 손목 부상까지 찾아왔다. 전체 시즌의 절반 수준인 32경기 밖에 나오지 못했다. 성적도 타율 .236, 5홈런 15타점에 그쳤다.

추신수는 다음 시즌에도 메이저리그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갈 뜻을 분명히 했다. 하지만 텍사스는 다음 시즌 젊은 선수들로 리빌딩을 추진한다는 계획이어서 추신수와 재계약을 할지는 미지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