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828 0022020092763063828 05 0506003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50372000 1601158555000

황희찬-이강인 나란히 교체 활약

글자크기

황, 2경기 연속 교체 투입

2경기 선발 후 첫 교체 출전

중앙일보

황희찬과 이강인(사진)이 나란히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았다. 둘 다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RB라이프치히 공격수 황희찬(24)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경기 연속 교체 출전했다.

황희찬은 26일(한국시각) 독일 레버쿠젠의 바이아레나에서 열린 레버쿠젠과 2020~21시즌 분데스리가 2라운드 원정경기 후반 시작과 동시에 케빈 캄플 대신 그라운드를 밟았다.

마인츠와 개막전에 이어 2경기 연속 교체 출전이다. 앞서 라이프치히 데뷔전인 12일 뉘른베르크(2부)와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1라운드(64강)에선 선발 출전해 1골 1도움을 올렸다.

황희찬은 경기 종료까지 쉴 새 없이 그라운드를 누볐다.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라이프치히는 1-1로 비겼다. 승점 4(1승1무)로 상위권 경쟁을 이어갔다.

발렌시아 이강인도 같은 날 열린 우에스카야와 2020~21시즌 프리메라리가 3라운드 홈경기에서 교체 출전했다. 그는 후반 40분 곤살로 게데스와 교체 투입돼 약 10분간 활약했다. 이강인은 1, 2라운드에선 선발 출전했다. 이날 공격 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발렌시아는 1-1로 비겼다. 시즌 개막 후 3경기에서 1승1무1패를 올린 발렌시아는 승점 4를 기록했다. 우에스카는 2무 1패로 승점 2가 됐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