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28604 0972020092162928604 05 0507001 6.1.19-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59876545 false true false false 1600671455000 1600671618000

'학폭 논란' 김유성, 신인 드래프트서 결국 미지명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김유성 / 사진=NC 다이노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100명의 선수가 지명을 받았지만 김유성(김해고)의 이름은 불리지 않았다.

2021 KBO 신인 드래프트가 21일 오후 2시 서울 웨스틴조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됐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사상 최초로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 이번 신인 드래프트에서는 전체 1순위 김진욱(강릉고)을 포함해 총 100명이 프로 구단의 선택을 받았다.

하지만 김유성을 선택한 팀은 없었다.

김유성은 앞서 NC 다이노스의 1차 지명을 받고 프로 입성을 눈앞에 두고 있었다. 하지만 과거 학교폭력 사실이 불거지면서 논란에 휩싸였고, 결국 NC는 김유성의 지명을 철회했다.

NC가 지명을 포기하면서 김유성은 2차 지명 대상자가 됐다. 1차 지명 선수였던 만큼 기량만 본다면 지명을 받기에 충분했다.

하지만 10개 구단의 선택지에는 김유성이 없었다. 이미 NC가 1차 지명을 포기한 상황에서 다른 구단들도 여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 2021 KBO 신인 드래프트는 어느 구단도 김유성을 지명하지 않은 채 마무리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