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905988 0292020092062905988 06 0602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0596660000 1600596687000 popular

장동민, 원주집·외제차 3차 테러에 분노→"주작 NO, 사람 다칠까 걱정" 해명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심언경 기자] 개그맨 장동민이 원주 자택과 자신의 차량에 3차 테러를 당했다.

장동민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장동민의 옹테레비'에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면 안되는데... 장동민 원주집 3차 테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장동민은 자신의 차량 곁에 서서 "CCTV도 달고 그랬는데 장동민과 현대과학에 대한 도전인가 싶다. 어떤 사람인지 대단하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장동민은 "어젯밤에 제 자동차에 또 테러가 있었다. 참을 인 세 번이면 살인도 면한다는데 참을 인을 계속 쓰고 있다"며 "어젯밤 10시 32분 6초경 어떤 괴한이 제 차에 또 돌을 던져서 차가 파손이 된 사건이 벌어졌다"고 털어놨다.

피해는 차량 이외에도 집안 곳곳에 있었다. 장동민은 "마당까지 돌이 날라 오고 창문에 금이 가고 방충망이 찢어졌다. 2층 베란다에서 돌이 2개나 발견됐다"고 애기했다.

OSEN

장동민은 "차를 고친 지 며칠 안 돼서 열 받는 게 아니다. 못 잡아도 '다신 안 그러겠지'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도저히 참을 수 없는 상태다. CCTV 분석을 계속 하고 있다"며 분노를 터트렸다.

장동민은 가로등을 설치해달라고 민원을 설치했지만 해결되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장동민은 "어둡다 보니 가로등을 설치해달라고 했는데 잘 안 받아들여진다. 너무 어두워서 (CCTV가) 잘 찍히지는 않는데 계속 보고 있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테러가 자작극이라는 반응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장동민은 "유튜브 '떡상'하려고 '주작'하는 거 아니냐고 하는데, 그 정도 돈을 태워서 주작할 거면 채널 하나를 샀다. 정말 고통을 심하게 받고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장동민은 "심각한 범죄다. 저 돌에 자동차가 아니라 사람이 맞았다고 생각하면 상상하기도 싫다"며 "절대 선처할 생각 없다. '이제 잡았습니다'라는 영상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동민은 최근 강원도 원주에 위치한 자택과 자신의 자동차에 피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괴한의 소행으로 보고 신고했고, 현재 경찰이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이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장동민의 옹테레비'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