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897540 0582020092062897540 05 0507003 6.1.21-RELEASE 58 스포츠월드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600562522000 1600563064000

류현진, 6이닝 2실점 8K…QS에도 ‘패전 위기’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호투에도 웃지 못했다.

류현진은 2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의 시티즌스 뱅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 메이저리그(ML)’ 필라델피아 필리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6이닝 6피안타 8탈삼진 1볼넷 2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를 달성했다. 타선의 득점 지원이 모자라 1-2로 뒤처진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다. 시즌 5승 도전은 다음을 기약했다. 평균자책점은 3.00을 유지했다.

팀이 5연패 중이라 어깨가 무거웠다. 에이스로서 연패를 끊어내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1회 선두타자 앤드류 멕커친을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땅볼, 삼진, 삼진으로 아웃카운트 3개를 곧바로 채웠다. 땅볼 타구를 병살타로 연결할 수 있었으나 1루수 트레비스 쇼의 수비가 미흡했다. 류현진은 삼진으로 포효했다.

2회는 삼자범퇴였다. 3회도 선두타자 앤드류 냅에게 안타를 허용한 뒤 뜬공, 삼진, 삼진으로 위기를 넘겼다. 4회는 공 8개로 삼자범퇴를 만들었다.

5회가 유일한 오점이었다. 제이 브루스에게 좌전 2루타를 맞았다. 스캇 킹게리의 희생번트로 1사 3루가 됐다. 이어 냅의 내야 안타로 1실점했다. 애덤 헤이슬리와 멕커친의 연속 안타가 나와 1실점을 추가했다. 브라이스 하퍼의 안타까지 나와 1사 만루가 됐다. 류현진은 진 세구라를 삼진, 디디 그레고리우스를 좌익수 라인드라이브로 아웃시켜 불을 껐다. 실점을 최소화했다.

6회에도 마운드에 오른 그는 삼자범퇴로 이닝을 정리했다. 임무를 마친 뒤 피칭을 마무리했다. 타선이 추가점을 뽑아내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