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228977 0962020070561228977 05 0501001 6.1.15-RELEASE 96 스포츠서울 61245912 false true false false 1593911646000 1593911651000

용기 낸 故 최숙현 동료들, 드러나는 가혹행위 추악한 민낯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일본의 주리 이데이(앞쪽)가 2014년 9월 25일 인천 송도센트럴공원 트라이애슬론장에서 열린 2014 인천아시안게임 트라이애슬론 여자 결승전에서 수영을 마치고 사이클을 타기 위해 뛰고 있다. (스포츠서울DB). -기사 내용과 무관.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고(故) 최숙현이 쏘아 올린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실업팀의 가혹행위 문제로 동료들도 용기를 내고 있다.

故 최숙현의 동료들은 6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가해자들의 추악한 민낯을 만천하에 알릴 예정이다. 이들은 당초 지난 2월 고인과 함께 소송에 참여하려다 포기했지만 고인의 극단적인 선택에 용기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故 최숙현은 경주시청 지도자와 ‘팀 닥터’로 불린 운동처방사, 선배 2명 등에 가혹행위에 시달리다가 극단적인 선택으로 끝내 지난달 26일 세상을 등졌다. 그의 소식이 알려진 뒤로 대한체육회, 대한철인3종협회, 경주시청 등 관련 책임 기관에서는 책임자 처벌 및 후속대책을 뒤늦게 내놨다. 지난 2월부터 법적인 절차를 밟고 관련 기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지지부진했던 것과 완전히 다른 모습일 수 없다.

故 최숙현의 안타까운 비극에 용기를 낸 동료들 역시 마찬가지로 가혹행위를 당한 것으로 전해진다. 전국적인 규모를 봐도 넓지 않은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계 특성상 지도자의 힘은 강력하다. 이 때문에 선수들은 어린 시절부터 평생 이어온 운동을 그만둘 수밖에 없다는 두려움에 쉽게 나서지 못했다. 故 최숙현은 그동안 ‘팀 닥터’에 대한 물적 증거만 확보한 상태였기에 다른 가해자들에게 법적인 처벌을 하기 불리했다. 고인 역시 처벌하지 못하는 억울함과 변함없는 세상의 반응에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고인과 마찬가지로 가혹행위를 받았던 팀 동료들이 입을 열면서 이번 사건의 국면이 달라질 전망이다. 특히 여·야 불문하고 정치계도 관심을 두고 있다. 본격적인 진상조사에 착수하면 故 최숙현의 억울함을 풀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인 6일 오후 4시에는 대한철인3종협회가 스포츠공정위원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 사건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계획이다. 논의가 이뤄지면서 그동안 사건에 관한 전말이 모두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현재 주동자로 지목된 ‘팀 닥터’라는 인물은 현재 두문불출 중이고 감독 및 선배 2명 등은 혐의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오전과 오후 가해자들의 만행을 파헤치는 입이 열리면서 사건의 진상이 조금씩 밝혀질 전망이다.

죄를 뉘우치려는 모습 없는 가해자들의 뻔뻔함이 이 사건을 접한 이들을 더욱 분통케 한다. 한발 늦긴 했지만 이제라도 나선 동료들의 도움과 정치계의 관심이 고인을 향한 가해자들의 추악한 민낯을 한 꺼풀 벗겨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purin@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