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598806 0292020060660598806 05 0507002 6.1.16-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1416540000 1591417212000

'아쉬웠던 득점권' 윌리엄스 감독, "기회 잘 만드니 괜찮다" [오!쎈 잠실]

글자크기
OSEN

[OSEN=잠실, 지형준 기자]KIA 윌리엄스 감독이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jpnews@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잠실, 이종서 기자] "일단 기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KIA 타이거즈는 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5차전 맞대결을 펼친다.

전날 KIA는 두 차례의 만루 찬스를 잡았지만, 밀어내기 볼넷으로 한 점을 낸 것 외에는 점수를 내지 못했다. 결국 KIA는 1-5로 패배하며 4연승에 실패했다.

윌리엄스 감독은 6일 경기를 앞두고 전날(5일) 아쉬웠던 상황에 대해 "야구적인 측면에서 기회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기회를 만드는 것을 잘해주고 있기 때문에 크게 변화를 생각하고 있지는 않다"고 밝혔다.

이어서 "어제와 같은 경우는 만루 상황이 두 번 있었는데 유민상 선수는 굉장히 좋은 끈질긴 모습을 보여줬다. 장영석 선수는 좋은 타구를 때렸는데 결과적으로 아쉬웠지만, 3m만 옆으로 떨어졌으면 더 좋았을 것"이라며 "이런 기회를 잡으면 잘 되는 때도 있고 안 되는 때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날 KIA는 김호령(중견수)-김선빈(2루수)-터커(우익수)-최형우(지명타자)-나지완(좌익수)-유민상(1루수)-장영석(3루수)-한승택(포수)-박찬호(유격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 bellstop@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