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479318 0582020060160479318 06 0601001 6.1.12-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994057000 1590994078000 popular

‘美 거주’ 윤현숙, ‘미국 폭동’으로 불안함 호소 “헬기·사이렌 소리…멘붕이다”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미국 LA에 거주 중인 가수 겸 배우 윤현숙이 ‘미국 폭동’에 대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지난달 30일 윤현숙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저녁 이곳 다운타운에서 일어난 일. 밤새 헬기 소리 사이렌 소리. 너무 무서웠는데 오늘 아침에 보니 유리창이 깨져있네. 당분간 저녁엔 안 나가는 걸로”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시위의 영향으로 유리창이 온통 깨진 건물의 외관을 직접 찍은 모습이다.

이후 윤현숙은 지난달 31일 “지금 실시간 상황이다. 영화가 아니라 실제라 생각하니 무섭다. 아직도 밖에는 사이렌 소리 총소리. 아 멘붕입니다”라며 현재 상황을 실시간으로 전했고, 이후 오늘(1일) “한국에서 괜찮냐고 전화가 많이 왔다. 무사히 있다. 당분간 집에 있겠다. 무서워서 못 나가”라고 밝혀 걱정을 자아냈다.

스포츠월드

최근 미국은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흑인 남성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자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항의 시위가 벌어졌고, 폭력 사태와 약탈이 잇따르고 있는 해당 시위는 미국 전역으로 확산됐다.

한편 윤현숙은 과거 그룹 잼과 코코 멤버로 활동했으며,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이다.

사진=윤현숙 인스타그램 캡처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