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654 0582020052360291654 05 0506002 6.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0143000 1590250292000 염기훈 PK 결승골 수원 5경기 시즌 첫승 2005241231

염기훈 PK 결승골…수원, 인천 제물로 3경기 만에 시즌 첫 승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3경기 만에 시즌 첫 승을 올렸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인천과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신승을 거뒀다. 시즌 1승2패를 기록했다.

수원은 2연패에 빠져있었다. 전북에 0-1 패, 울산에 2-3 역전패를 당해 아쉬움을 삼켰다. 인천을 제물로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후반 15분 나온 염기훈의 페널티킥이 결승골이 됐다.

반면 인천은 2경기 연속 무승부에 이어 첫 패배를 당했다. 시즌 2무1패다.

이날 수원은 한의권, 홍철이 부상으로 빠졌고 안토니스가 퇴장 징계로 출전할 수 없었다. 이임생 감독은 외인 듀오 타가트와 크르피치를 투톱에 배치, 동시에 선발 라인업에 올렸다. 올 시즌 처음 선보인 작전이다.

전반에는 인천의 끈질긴 수비에 고전했다. 전반 32분 타가트가 오른쪽 페널티박스 모서리 부근에서 슛을 했는데 골대를 맞고 튀어나왔다.

인천은 무고사와 케힌데를 투톱으로 앞세웠다. 그러나 케힌데가 전반 18분 쓰러졌다. 민상기와 볼 경합 과정에서 오른쪽 무릎에 이상을 느꼈다. 벤치에 교체 신호를 보냈고 김호남이 대신 투입됐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은 후반에도 쉽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후반 15분, 0의 균형이 깨졌다. 인천 수비수 문지환이 수원 김민우의 유니폼을 잡아당겼다. 주심은 파울과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기회를 잡은 수원은 염기훈이 키커로 나섰다. 깔끔한 골로 연결했다. 이 골은 그대로 결승골이 됐다. 수원이 기분 좋은 승점 3점을 얻었다.

한편 같은 시각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과 성남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선제골은 강원 고무열이 터트렸다. 성남은 권순형의 동점골로 받아쳤다. 결국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