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7185 0182020052360287185 05 0507002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193326000 1590193456000

‘통산 139승’ 양현종도 흐뭇한 구창모 성장 “우리나라 대표 투수 될 듯”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국내 최고의 에이스, KIA타이거즈 양현종(32)이 KBO리그 역사를 바꾸고 있다. 그런 양현종도 자신의 후계자로 성장하고 있는 구창모(23·NC다이노스)가 흐뭇하기만 하다.

양현종은 22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KBO리그 SK와이번스와의 팀 간 첫 맞대결에 선발로 등판해 6이닝 4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호투하며 팀의 2-1 승리를 이끌었다. 95개의 공을 던졌고, 포심 패스트볼 최고 구속은 148km까지 나왔다.

이날 승리로 시즌 3승(1패)째를 챙긴 양현종은 개인 통산 139승을 거두며 지난해 은퇴한 배영수(138승)를 제치고 KBO리그 역대 다승 부문 단독 5위로 올라섰다. 현역투수 중에는 최다승이다.

매일경제

KIA타이거즈 양현종이 NC다이노스 구창모의 성장에 흐뭇한 미소를 보냈다. 사진=김영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 후 양현종은 “팀이 연승 중이라 부담감이 없지는 않았다. 앞서 잘 던졌던 선발투수들이 잘 던지라고 장난스러운 압박을 주기도 했다”며 “다행히 팀이 승리하고 연승도 이어갈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양현종에게 구창모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시즌 초반이지만, 구창모의 성장세가 눈에 띄게 두드러지고 있다. 올 시즌 3경기에서 2승 무패, 평균자책점 0.41, 탈삼진 25개로 평균자책점, 탈삼진 부문 1위에 올라있다.

양현종은 “구창모를 보면 옛날 생각이 난다. 나도 저 나이 때는 공을 쌩쌩 던졌던 게 떠오른다”며 “(구)창모 현재 구위는 정말 무시무시하다. 양의지라는 대포수와 함께 좋은 투수로 성장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창모가 앞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고 책임지는 투수가 될 것 같다. 항상 부상을 조심하고 지금처럼 꾸준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는 덕담을 잊지 않았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