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39980 0292020040759339980 05 0507002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6253660000 1586253762000

"한국 정부 잘 케어해줘 안전" KIA 브룩스, 코로나 방역 '엄지척' [오!쎈 광주]

글자크기
OSEN

KIA타이거즈 외국인투수 애런 브룩스./OSEN DB


[OSEN=광주, 이선호 기자] "한국 정부가 잘 케어해줘 안전하다".

KIA타이거즈 외국인투수 애런 브룩스(30)가 한국 생활에 대해 "안전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브룩스는 지난 17일 플로리다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아내 위트, 두 살배기 아들 웨스틴, 갓 태어난 딸 먼로와 함께 한국에 입국해 눈길을 끌었다. 미국의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 도시봉쇄(록다운) 가능성이 있어 함께 인천공항 입국장에 들어섰다.

브룩스는 광주에서 구단이 마련해준 아파트에서 이국 생활을 시작했다. 광주생활도 편하지는 않다. 코로나 사태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요청하는 한국정부의 권고사항을 잘 따르려고 노력한다. 그래서 일과시간이 끝나면 거의 대부분 집에 머무르고 있다.

그는 7일 자체 연습경기를 마치고 한국의 안전함을 강조했다. "미국에서 친척들이 연락이 온다. '한국이 더 안전하다고 느끼고 있다. 한국 정부가 잘 케어하고 있어 매우 안전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대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 정부가 모범적인 방역으로 코로나 사태를 진정시키는 것을 체험하고 있는 것이다.

이어 "거의 집에서 시간을 보낸다. 아이를 돌보느라 시간이 다 간다. 웨스틴이 워낙 활동적이다. 집에서 티볼 놓고 장난감 놀이를 함께 해주고 있다"고 집콕 생활을 소개했다.

아울러 "(사회적 거리두기로 나가지 못해)답답하지만 세계가 모두 이 룰을 따르고 있기 때문에 이해하고 지키려고 노력한다. 코로나 사태가 빨리 끝나면 광주의 멋있는 곳, 맛있는 곳 찾아서 다녀보고 싶다"고 바램도 드러냈다.

한편, 브룩스는 이날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자체 연습경기에 선발등판해 5이닝을 2피안타 1볼넷 무실점으로 막았다. 직구 투심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자신의 구종을 모두 던졌다. 최고 구속은 150km를 찍었다.

브룩스는 "오늘 직구 구위가 좋아 직구 위주 피칭을 했다. 타자들이 공격적인 성향을 보여서 스트라이크존 주변 투구를 해 빠른 카운트를 잡았고,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고 자평했다. /sunny@osen.co.kr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