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00615 1072020040659300615 05 0506003 6.1.8-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147880000 1586148169000

맨유, 케인 영입 발 뺀다…"3000억은 못 줘"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해리 케인(27, 토트넘 홋스퍼) 영입전에서 패배를 인정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익스프레스'는 6일(한국 시간) "맨유가 패배를 받아들였다. 케인 영입을 두고 레알 마드리드와 지역 라이벌 맨체스터 시티에 밀렸다는 점을 시인했다"고 밝혔다.

맨유와 토트넘이 책정한 이적료 격차를 이유로 꼽았다.

매체는 "그간 맨유는 9번 스트라이커 보강을 절실히 원했다. 그래서 케인 이적료를 1억5000만 파운드(약 2263억 원)로 정하고 꾸준히 오퍼를 넣었다"면서 "하지만 토트넘은 2억 파운드(약 3017억 원)를 최소 금액으로 못박았다. 두 구단 모두 자기 금액에서 꿈쩍하지 않으면서 틀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케인을 향한 맨시티와 레알 '의지'는 맨유보다 강하다고 익스프레스는 전했다.

"지난 시즌 프리미어리그(PL) 챔피언인 맨시티는 올여름 스쿼드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케인이라는 새로운 스트라이커 자원을 그들 쇼핑 리스트에 올려놓았다."

"가브리엘 제주스가 유벤투스로 떠날 가능성이 제기된 상황에서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우선 영입 희망 가운데 한 명으로 케인을 점찍은 상태다. 구단 역시 감독 뜻에 부합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익스프레스는 레알 역시 최전방 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존 카림 벤제마와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에 깊이를 더하면서, 전력 외 자원으로 분류한 가레스 베일을 대신할 자원이 절실하다고 분석했다.

"레알도 마찬가지다. 이번 여름 대대적인 스쿼드 변화를 꾀하고 있다. 4년간 PL 최정상급 공격수로 활약한 케인을 영입해 최전방을 살찌울 계획"이라고 적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