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85501 1072020040559285501 05 0506003 6.1.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081160000 1586081977000

"이강인도 손흥민처럼…金으로 군복무 해결해야" (西 언론)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손흥민(28, 토트넘 홋스퍼)이 오는 20일 제주도에 있는 해병대 제9여단 입소를 결정한 가운데 이강인(19, 발렌시아)의 군복무 문제가 덩달아 주목 받고 있다.

스페인 최대 스포츠 신문 '마르카'는 5일(한국 시간) 손흥민 귀국과 입소 소식을 전하면서 "프리메라리가 발렌시아에서 뛰고 있는 이강인은 올해 19살로 2029년까지 군복무를 유예할 수 있다"고 적었다.

이어 "한국의 체육인은 커리어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군문제에 대해 '(합법적) 예외'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매체는 병역 면제 자격 요건을 소개했다. 월드컵 16강 진출과 올림픽,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 획득이 방법이라고 밝혔다.

"군문제는 앞으로 9년 동안 이강인을 따라다닐 것이다. 아직 19살로 커리어를 개발할 시간이 꽤 남아 있다. 그러나 28살 전에 군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1년 반가량 (피치를) 떠나야 한다면 치명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르카는 손흥민이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어 면제 받았듯, 이강인도 남은 기간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스페인 매체라 군복무를 국가 문제로 접근하기보다 자국 리그 축구 팀 관점에서 다가갔다.

이강인의 국제 무대 데뷔전을 언급했다. 2019년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이강인이 이끈 한국 대표 팀 성적을 소개했다.

한국은 이 대회에서 조별리그 2승 1패를 거둔 뒤 일본과 세네갈, 에콰도르를 차례로 꺾고 결승에 안착했다. 마지막 경기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졌다. 한국 축구 역사상 FIFA가 주관하는 남자 대회 첫 결승 진출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