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8819 0972020040159188819 06 0602001 6.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2137000 1585702571000 popular

"비정한 모정" 구하라 친오빠, '구하라 법' 청원한 사연 [TV스포]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구하라법 / 사진=MBC 실화탐사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실화탐사대'에서 '구하라 법'이 청원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이 공개된다.

1일 방송되는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서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 구하라의 안타까운 사연이 밝혀진다.

◆ 20여년 만에 찾아온 비정한 모정, '구하라 법'을 둘러싼 이야기

지난해 11월 24일, 스물여덟 꽃다운 나이였던 스타 구하라가 세상을 떠났다. 그로부터 넉 달 뒤, 구하라의 친오빠 구호인 씨가 '실화탐사대'를 찾아왔다. 20여 년 전 자식을 버린 친모가 나타나 동생의 유산을 가져가려 한다는 것이었다.

그룹 카라의 멤버로 활동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아온 구하라지만, 오빠가 조심스럽게 꺼낸 구하라의 가족사는 충격적이었다.

어린 시절 어머니는 집을 나갔고, 이 때문에 아버지는 극단적인 선택도 했다. 당시 11살이었던 오빠 구호인 씨는 그때의 충격적인 상황을 생생히 기억하고 있었다. 20여 년 뒤, 동생의 장례식장에 찾아온 친모는 휴대전화로 무언가 녹음하고 있었다. 다시 나타난 친모는 법과 변호사를 앞세워 딸 구하라가 남긴 유산의 절반이 자신의 몫이라는 부모의 권리를 주장했다.

구하라의 친모는 이미 2006년 친부와 이혼하고 친권까지 포기한 상황이었다. 아이들이 학교에 입학할 때도, 가족관계 증명서를 적으며 고민할 때도, 친모는 연락 한번 없었다. 수소문 끝에 찾은 친모는 아이들이 쭉 크고 자랐던 광주에 살고 있었다. '실화탐사대' 제작진은 친모를 만나기 위해 직접 광주로 향했다.

오빠 구호인 씨는 자식을 버린 부모의 상속권을 박탈할 수 있도록 법을 바꾸기 위해 지난 3월 국민동의청원 홈페이지에 일명 '구하라 법'을 게시했다. 그가 동생 '구하라'의 이름으로 법을 바꾸려고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실화탐사대'는 매주 수요일 밤 10시 5분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