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6051 0512019111356256051 06 0602001 6.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50838000 1573650848000 related

'어하루' 이재욱, 김혜윤에 '직진 고백♥'→과거 이야기 알았다(종합)

글자크기
뉴스1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어쩌다 발견한 하루' 이재욱이 김혜윤에게 '직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어하루')에서 하루(로운 분)는 정혼자 은단오(김혜윤 분)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은단오는 심장 수술을 결정했다. 백경은 은단오를 만나 "이제 인정하려고. 내 마음. 내가 네 옆에 있고 싶어졌어. 너 좋아하는 거 인정한다"고 솔직히 말했다. 스테이지가 끝났지만 꼭 잡은 손을 놓지 않았다. 백경은 "뭘 놀라냐. 난 쉐도우에서도 네 약혼자다. 이건 절대 안 변하지. 너 좋아하는 거 이제 인정한다고"라는 말을 해 은단오를 놀라게 했다.

백경이 은단오를 끌어안았고 이 모습을 하루(로운 분)가 목격했다. 백경은 하루에게도 당당하게 "나 은단오 좋아해. 설정값 아니라 진심이다. 우린 정해진대로 가고 있다. 네 결말은 어떨 것 같냐. 확실한 건 은단오 옆은 아닌 것 같아서. 넌 그냥 엑스트라다"고 밝혔다.

하지만 학교에서 은단오, 하루는 알콩달콩한 시간을 보냈다. 꼭 붙어다니는 모습에 백경은 씁쓸해졌다.

그는 또 한번의 고백을 했다. 백경은 "작가가 내 마음을 더 잘 아는 것 같다. 난 하나밖에 모르겠다. 너마저 죽으면 난 정말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받을 거라는 거"라며 "늘 그랬듯이 이번에도 네가 나 한번만 봐주면 안 돼? 수술 받자, 단오야"라고 애원했다.

스테이지가 끝나자 은단오는 하루에게 향했다. 하루는 교실에 앉아 슬픔에 잠겨 있었다. 하루는 "수술하면 이 시간이 끝날지도 몰라. 네가 죽을 수도 있다고"라며 "이 세계 시작 전에 우리 이야기가 있었어. 거기서 네가 죽는 걸 봤어. 그 이야기가 이 세계에서도 반복되고 있다고. 난 너 없으면 안 돼. 어떻게든 바꿀 거야"라면서 눈물을 흘렸다.

은단오는 하루와 헤어진 뒤 진심을 내뱉었다. "진짜 바꾸고 싶다. 나도 누구보다 살고 싶다"면서 "작가님. 제발 저 조금만 더 살게 해 달라"며 하늘을 향해 기도했다.

수술 당일이 되고 은단오는 병원으로 향했다. 백경도 스테이지를 바꾸겠다며 책을 찾아나섰다. 이어 백경은 의문의 공간을 발견했고, 그 안에서 과거 이야기를 모두 알게 됐다. 과거 자신 때문에 은단오가 피를 흘렸다는 걸 보게 된 백경이 앞으로 어떻게 변할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어쩌다 발견한 하루'는 여고생 단오(김혜윤 분)가 정해진 운명을 거스르고 사랑을 이뤄내는 본격 학원 로맨스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