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6001 0252019101555606001 05 0506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71105458000 1571128473000

베트남축구협회 "박항서 감독과 재계약할 것" 의지 드러내

글자크기
베트남축구협회(VFF)가 박항서 축구 대표팀 감독과의 계약을 연장하고 싶다는 강력한 의지를 내비쳤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15일 온라인 매체 '징'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레 카인 하이 VFF 회장은 전날 "박항서 감독과 재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 회장은 "새로운 계약이 준비됐다"면서 "우리는 박 감독이 능력과 인성을 모두 갖춘 분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경기가 끝날 때마다 박 감독에 대한 애정이 더 커진다"며 "박 감독도 베트남을 사랑하고 깊은 유대관계를 맺고 있다"고 말했다.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축구협회의 계약은 내년 1월 종료된다. 계약서에 따르면 10월부터는 연장 협의를 하게 돼 있다. 현지에서는 VFF와 박 감독이 오는 11월 말 필리핀에서 개최되는 동남아시아(SEA) 게임에 앞서 3년간 재계약할 것이라는 설이 돌았다.

이와 관련 레 호아이 아인 VFF 사무총장은 "재계약 협상 진행과 관련한 새로운 정보가 없다"면서도 "양측이 조만간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베트남축구협회는 지난 7월 박 감독과의 재계약 협상 과정에서 2023년 아시안컵에서 결승에 가야 한다는 조건 등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한편, 박항서호는 15일 오후 6시 30분(현지 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3차전을 치른다.

박 감독은 2017년 10월 베트남축구협회와 A대표팀 및 U-23 대표팀을 모두 맡는 조건으로 계약을 맺었다. 박 감독 지휘 아래 베트남 축구는 작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아시안게임 4강 신화를 이루고 10년만에 아세안 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을 거뒀다. 지난 1월 아시안컵에서는 12년만에 8강에 진출했다.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지난 9월 태국과 비긴 뒤 지난 10일 말레이시아를 1-0으로 꺾었다.

[허지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