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11134 0352019121656911134 05 0507001 6.0.21-HOTFIX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53690000 1576518306000

“FA 범가너, 애리조나와 5년 8500만달러 계약”

글자크기
엠엘비닷컴 등 보도

류현진과 경합하는 대어급 투수

1억달러 안돼 기대치에는 못미쳐

사이영상 2회 코리 클루버, 텍사스행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매디슨 범가너(30)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유니폼을 입는다.

엠엘비(MLB)닷컴은 16일(한국시각) “베테랑 좌완투수 범가너가 5년간 8500만달러(약 996억원·연평균 1700만 달러)에 애리조나와 자유계약선수 계약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에스피엔(ESPN)>이 최초 보도한 뒤 엠엘비닷컴이 또다른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지만 애리조나는 아직 공식 발표를 미루고 있다.

최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7년 2억4500만달러), 게릿 콜(9년 3억2400만달러)이 잇따라 잭팟을 터뜨려 범가너 역시 1억달러 이상 받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기대치에는 못 미쳤다.

범가너마저 새 소속팀을 찾으면서 대어급 투수는 사실상 류현진(32)만 남았다.

류현진의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미네소타 트윈스 등이 마지막 남은 카드인 류현진의 영입에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범가너가 1억달러에 못 미치면서 류현진에게 악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범가너는 엠엘비닷컴의 2019~2020 자유계약선수 순위에서 5위를 기록해 류현진(7위)보다 두 계단 높았다.

범가너는 2009년 샌프란시스코를 통해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아 2019시즌까지 119승92패 평균자책점 3.13의 기록을 남겼다. 류현진보다 2살 적지만 2016년(15승9패 평균자책점 2.74) 이후 잦은 부상과 기량 쇠퇴로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한편, 사이영상을 2회 받은 우완투수 코리 클루버(33)가 추신수(37)와 한솥밥을 먹는다.

텍사스 레인저스는 이날 “중견수 딜라이노 디실즈(27), 우완 투수 에마뉘엘 클레이스(21)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로 보내고 클루버를 영입하는 트레이드를 했다”고 발표했다. 클루버는 2011~2019년 통산 98승58패 평균자책점 3.16을 기록했다. 2014년과 2017년엔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을 받았고, 2018시즌에도 20승7패 평균자책점 2.89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2019시즌엔 타구에 맞아 오른쪽 팔이 골절되면서 7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찬영 기자 lcy100@hani.co.kr

▶페북에서 한겨레와 만나요~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 ▶7분이면 뉴스 끝! 7분컷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