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491108 0242019082154491108 05 0501001 6.0.12-HOTFIX 24 이데일리 7866670

[LPGA 칼럼]지금의 LPGA를 만든 '창립자 정신'

글자크기
이데일리

LPGA 창립 멤버들의 노력이 지금의 LPGA를 만들었다 . (사진=LPGA 투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이데일리에서는 최근 10년간 급성장한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의 성공 이면의 모습, 외부에 잘 알려지지 않았던 재미있는 이야기를 격주로 게재합니다. 독자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편집자주>

‘창립자처럼 행동하세요(Act like a founder).’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커미셔너인 마이크 완(54)이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정신이다. 창립자 정신으로 무장한 완 커미셔너는 내리막길을 걷던 LPGA 투어를 완벽히 바꾸는 데 성공했다. 2009년 말 커미셔너가 된 그는 대회 수를 25개에서 34개로 늘렸다. 총상금 역시 크게 상승했다. 9년 전 3400만 달러(약 411억 4000만원)였던 총상금은 올해 7000만 달러(약 847억 4000만원)로 두 배가 넘는다.

완 커미셔너가 창립자 정신을 강조하는 이유는 단순하면서도 명확하다. 자신의 전문 분야가 아니더라도 필요한 상황에서는 다양한 능력을 발휘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LPGA가 직원 한 사람이 다양한 일을 하는 작은 규모의 조직은 아니지만 상황에 따라 발 빠르게 움직이는 게 필요하다”며 “자신의 전문 분야가 아니더라도 영업사원이 돼 스폰서십을 이끌어 내고 자원봉사자 역할을 수행하는 등 다양한 업무를 할 수 있는 마음가짐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완 커미셔너는 LPGA 투어 직원들을 이해시키기 위해서 창립멤버 13인의 이야기를 자주 한다. 13명의 LPGA 투어 창립멤버들은 말 그대로 ‘모든 것’을 했다. 월요일에는 직접 트럭을 몰고 대회장으로 향했고 화요일에는 야구장과 라디오 방송국을 직접 방문해 대회 홍보에 힘썼다. 수요일에는 직접 장치물을 세우고 티켓을 팔았고 목요일부터 일요일까지는 선수로 필드를 누볐다.

지금 LPGA 투어를 뛰는 선수들이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이 모든 일이 가능했던 이유는 창립자들의 열정과 뚜렷한 목표 의식이 있었기 때문이다. 13명의 창립자가 ‘선수는 골프만 잘 치면 된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면 오늘날의 LPGA 투어는 없었을 것이다. 완 커미셔너가 13명의 창립자를 기리는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 컵에 가장 애착을 갖는 이유다.

LPGA 투어는 최근 총상금이 증가하고 전 세계 170여 개 나라에 중계 방송되는 등 부흥기를 맞은 상태다. 그러나 여성 골프의 위상을 더욱 높이고 대회 수 증가 등 몇 가지 숙제를 가지고 있다. 여기에 인기가 아무런 노력 없이 이어질 수 없는 만큼 LPGA 투어는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누구나 처음엔 모든 걸 쏟아 붓는다. 그러나 원하는 목표를 달성한 뒤에도 초심을 유지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모든 이에게 초심을 잃지 않기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처럼 LPGA 투어도 온 힘을 기울이고 있다. 완 커미셔너는 “지금의 LPGA 투어를 만든 13명의 창립자처럼 행동하면 모든 걸 이룰 수 있다”며 “어떤 일을 할 때 확실한 목표 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