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902704 0512019072253902704 05 0507001 6.0.14-RELEASE 51 뉴스1 0

SK스타전? 야구도 퍼포먼스도 최고, 축제 빛낸 비룡군단

글자크기

MVP, 홈런 레이스, 베스트 퍼포먼스 독식…7명 맹활약

뉴스1

2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미스터 올스타로 선정된 드림팀 한동민(SK)이 동료들과 손을 들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19.7.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야구도 퍼포먼스도 최고였다. SK 선수들이 축제를 빛냈다.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올스타전이 지난 21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드림올스타(SK, 두산, 삼성, 롯데, KT)가 나눔올스타(한화, 키움, KIA, LG, NC)를 상대로 9-7 재역전승을 따낸 승부는 물론, 다양한 볼거리가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올스타전 성공을 견인한 것은 단연 SK 선수들이었다. 10개 구단 중 최다인 7명이 출전해 뛰어난 경기력과 함께 잘 준비된 퍼포먼스로 각종 상을 휩쓸었다. 정규시즌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는 팀다웠다.

먼저 SK 선수들은 올스타전 경기의 중심 역할을 했다. 김광현이 드림올스타의 선발 투수로 등판해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김태훈과 하재훈은 나란히 1⅓이닝 무실점으로 리그 경기 때처럼 경기 후반을 책임졌다. 김태훈이 선행주자를 홈에 들여보낸 것은 옥에티. 그러나 하재훈은 승리투수 영예까지 안았다.

타자들 역시 불방망이를 휘둘렀다. 한동민은 5타수 4안타 5타점 2득점으로 올스타전 한 경기 최다 2루타(4개, 종전 2개) 신기록을 수립하며 MVP로 선정됐다. 고종욱(6타수 3안타 1득점), 제이미 로맥(5타수 2안타 2득점), 최정(5타수 1안타 1타점) 등 다른 타자들도 제 몫을 했다.

뉴스1

2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미스터 올스타로 선정된 드림팀 한동민(SK)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2019.7.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스타전에서 SK 투수 3명은 3⅔이닝 무실점을, 타자 4명은 타율 0.476(21타수 10안타) 6타점 5득점을 각각 합작했다. 드림올스타의 9-7 승리의 원동력은 SK 선수 7명의 활약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른 구단 선수들도 그랬지만 SK 선수 7명은 저마다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로 박수 갈채를 받았다. 한동민은 MVP 수상 후 인터뷰에서 "감독님이 올스타 선수들에게 시즌과 똑같이 임해달라고 주문하셨다"며 경기에 최선을 다했음을 강조했다. 드림올스타의 지휘봉을 잡고 선수들을 독려한 염경엽 SK 감독은 승리감독상을 수상했다.

로맥은 홈런 레이스 우승에 이어 이번에 신설된 베스트 퍼포먼스상까지 휩쓸었다. 홈런 레이스 결승에서는 제리 샌즈(키움)를 7-2로 꺾었고, 본 경기에 자신의 별명인 '로맥아더'를 표현한 의상을 착용해 베스트 퍼포먼스상까지 거머쥐었다.

뉴스1

드림팀 최정이 21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자신의 별명인 '홈런 공장장'을 마킹한 상의와 안전모를 착용하고 타구를 하고 있다. 2019.7.2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맥 외에도 SK 선수들은 다양한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홈런 1위를 달리고 있는 최정은 안전모에 '홈런공장장'이라고 적힌 작업복을 입고 등장했다. 한동민은 '동미니칸', 고종욱은 '고볼트' 이미지로 코스플레이에 동참했다. SK 구단이 팬들을 위해 기획했고, 선수들도 흔쾌히 받아들여 탄생한 퍼포먼스였다.

전반기까지 SK는 64승1무31패로 단독 선두에 올라 있다. 2위 키움 히어로즈(59승39패)와 승차는 6.5경기나 벌어져 있는 상황. 별들의 잔치까지 성공적으로 이끈 SK의 다음 과제는 다가오는 후반기를 통해 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손에 넣는 일이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