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21 (일)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삼식이 삼촌' 변요한 "'피자 연설', 대본 세 쪽 분량…입이 닳도록 연습" [엑's 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삼식이 삼촌' 변요한이 임팩트를 남긴 피자 연설 장면에 대해 설명했다.

25일 오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 '삼식이 삼촌'에 출연한 변요한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삼식이 삼촌'은 전쟁 중에도 하루 세끼를 반드시 먹인다는 삼식이 삼촌(송강호 분)과 모두가 잘 먹고 잘 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했던 엘리트 청년 김산(변요한)이 혼돈의 시대 속 함께 꿈을 이루고자 하는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 작품.

변요한은 '삼식이 삼촌'에서 미국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고 돌아온 뒤 끼니 걱정 없이 사는 부강한 나라를 꿈꾸지만 혼란스러운 사회 속에서 절망에 빠지고, 그 순간 꿈을 이루어 주겠다며 다가온 삼식이 삼촌을 만나 새로운 길을 마주한 김산 역을 맡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식이 삼촌'에서 김산은 차기 대권 주자인 야당 정치인의 강연회에서 좌우 이념에 관한 이야기가 아닌 '피자'라는 소재를 가지고 경제에 대해서 연설한다. 삼식이 삼촌 박두칠은 이 '피자 연설'을 보고 김산에 대해 흥미를 갖게 된다.

이 장면에 대해 변요한은 "입이 닳도록 연습을 해서 현장에서는 툭 치면 나왔다. 선배님도 많이 계셨고 처음으로 많은 배우들이 앉아서 찍는 장면이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편집이 됐지만 롱테이크로 찍었다. 김산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장면이었고, 그를 바라보는 삼식이 삼촌과의 관계가 어떻게 시작이 될까라는 생각이 드는 장면이었다"고 설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연기하는 입장에선 즐거웠다. 제 연기가 끝나고 나서 삼식이 삼촌의 리액션을 모니터했을 때 이렇게 저를 바라봐주셨구나 감탄하면서 봤던 것 같다. 대사가 없었는데 눈빛 하나로 김산의 연설을 봐주셨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연설은 대본 세 페이지 정도의 긴 분량이었다고. 그는 "그 연설을 하고 싶어서 혼자 여행을 떠나기도 했다. 제주도 바다보면서 읊조리기도 하고 손짓, 발짓도 다 해봤다"며 노력의 노력을 거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할 수 있을까 생각했던 그런 표현들이 결국에는 현장에 가니까 또 되더라. 봐주시는 선배들의 눈빛이 있었고, 여러 가지 감정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삼식이 삼촌'은 디즈니+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