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주축 대거 전역? 문제 없다' 신구 조화 이룬 김천, 첫 연승 노리는 대전과 격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김천 상무.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대교체에 성공한 김천 상무가 시즌 첫 연승에 도전하는 대전하나시티즌을 만난다.

김천은 25일 오후 7시 30분 김천동합운동장에서 대전과 하나은행 K리그1 2024 19라운드 홈 경기를 치른다.

홈 팀 김천은 지난 18라운드 강원전에서 3대2 승리를 거뒀다. 직전 경기까지 5연승으로 상승세를 달린 강원의 기세를 꺾었다.

김현욱, 김태현, 원두재, 박민규 등 시즌 초반 팀의 상승세를 이끌었던 7기 선수들의 전역 전 휴가로 공백이 발생했지만, 기존 선수단과 신병들의 조화로 우려를 말끔히 지웠다.

특히 1골 1도움을 기록한 모재현의 활약이 돋보였다. 최근 득점 감각이 좋은 유강현도 결승골을 터뜨리며 건재를 과시했다.

9기 신병 중 가장 눈에 띈 선수는 단연 이동경이었다. 입대 전까지 울산 HD 소속으로 8경기에 출전해 7골 5도움을 올린 이동경은 강원전에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는 못했지만, 팀 내 가장 많은 공격지역으로의 패스 성공(8회)과 공격지역 전진패스(5회)를 기록하며 빠르게 팀에 녹아들었다.

신구 조화로 스쿼드 재정비를 마친 김천이 다시 한번 조직력을 발휘해 승리한다면 선두 자리까지 노려볼 수 있다.

노컷뉴스

대전하나시티즌.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원정팀 대전은 지난 18라운드에서 광주를 2대1로 꺾으며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황선홍 감독의 첫 승리를 이끈 선수는 다름 아닌 이적생 천성훈이다. 천성훈은 이적 후 첫 경기였던 광주전에 선발로 나서 동점골을 터뜨리며 팬들에게 강한 첫인상을 남겼다.

대전은 현재 K리그1 최소 득점 2위(18골)를 기록하는 등 공격력이 다소 아쉽다. 하지만 새롭게 합류한 스트라이커 천성훈이 득점력을 폭발시킨다면 큰 보탬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 대전은 이적생 천성훈 외에도 젊은 선수들 활약이 눈에 띈다. 광주전에서 2003년생 멀티 자원 배서준과 2006년생 신예 미드필더 윤도영이 각각 동점골과 역전골을 도왔고, 지치지 않는 활동량을 보여주며 상대 수비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팀 분위기를 바꾼 이적생과 젊은 선수들의 활약이 이번 라운드에도 계속된다면, 대전은 이번 시즌 첫 연승을 기대해 볼 수 있다.

한편 양 팀은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 0대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노컷뉴스

서울 박성훈 세리머니.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분위기 반전 성공한 FC서울 역시 연승에 도전한다.

서울은 지난 18라운드 수원FC전에서 3대0 대승을 거두며 13라운드 대구전부터 이어진 5경기 연속 무승(3무2패) 고리를 끊어냈다. 분위기 반등에 성공한 서울은 이번 시즌 첫 연승을 노린다.

수원FC전에서는 공수 양면에서 만점 활약을 펼친 중앙 수비수 박성훈이 눈에 띄었다.

박성훈은 팀 내 가장 많은 중앙지역 전진패스 성공 횟수(21회)를 기록하며 공격 전개에 적극적으로 관여했고, 코너킥 상황에서 감각적인 헤더를 선보이며 선제골까지 기록했다.

수비에서도 팀 내 가장 많은 클리어(7회)와 블락(5회)을 기록하는 등 만점짜리 활약을 펼쳤다. 이번 라운드에서도 박성훈이 공수에서 힘을 더해준다면 서울은 더 수월한 경기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 수원FC전에서는 김기동 감독의 용병술이 빛났다. 김기동 감독은 전반 득점 이후 추가골이 터지지 않던 상황에서 강성진, 강주혁, 윌리안을 후반에 과감하게 투입해 빠른 템포의 공격으로 상대 골문을 계속 두드렸다. 그 결과 강성진의 추가골, 윌리안의 쐐기골이 터지며 승리를 굳혔다.

이날 골맛을 본 강성진, 윌리안과 함께 최근 득점 감각이 좋은 일류첸코가 이번 라운드에서도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면 서울은 강력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시즌 첫 연승에 도전할 수 있다.

한편 서울은 이번 라운드에서 강원(4위·승점 31)을 만난다. 양 팀의 시즌 첫 번째 맞대결은 1대1 무승부로 끝났다. 서울과 강원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은 26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노컷뉴스

제주 임채민. 한국프로축구연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상에서 돌아온 제주 유나이티드의 '캡틴' 임채민의 활약에도 관심이 쏠린다.

제주는 지난 라운드에서 선두 울산을 만나 2대3으로 패하며 순위가 10위(승점 20)로 떨어졌다. 제주는 이날 패배로 최근 3연패 수렁에 빠졌는데, 연패를 끊고 다시 중위권으로 반등하기 위해서는 부상에서 복귀한 주장 임채민의 활약이 필요하다.

임채민은 성남 시절 사제의 연을 맺었던 김학범 감독과 재회해 올 시즌 공식 주장으로 선임됐다. 베테랑 수비수 임채민은 공중볼 경합 능력, 공격수와의 1대1 싸움은 물론이고 정확한 패스 능력을 바탕으로 공격 전개에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선수다.

특히 임채민의 무게감은 지난 17라운드 대구전과 18라운드 울산전 부가 데이터에서도 여실히 드러났다. 부상 복귀전이었던 대구전에서는 팀 내 패스 성공(61회)과 획득(11회)에서 모두 선두를 차지했고, 울산전에서는 가장 많은 패스 성공 횟수(42회)와 클리어(7회)를 기록하며 제주 수비진에 힘을 더했다.

한편 제주는 이번 라운드에서 인천을 만난다. 제주와 인천의 6라운드 맞대결에서는 제주가 1대0으로 승리했던 기분 좋은 기억이 있다.

제주가 주장 임채민의 활약을 앞세워 3연패를 끊어내고 인천 상대 연승을 이어갈 수 있을지는 26일 오후 7시 30분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