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07.19 (금)

김동완♥︎서윤아, 베트남서 첫날밤…“기분 별로 안 좋아” 위기일발 (신랑수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동완-서윤아가 베트남 냐짱(나트랑)에서 첫날밤을 맞지만 ‘위기일발’ 상황에 직면한다.

26일(수)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요즘 남자 라이프-신랑수업’ 120회에서는 김동완-서윤아가 베트남 냐짱으로 첫 해외여행을 떠난 가운데, 잊지 못할 첫 번째 밤을 보내는 현장이 펼쳐진다.

앞서 해양 액티비티와 푸짐한 저녁을 즐긴 두 사람은 이날 밤 숙소로 돌아와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눈다. 이때 서윤아는 대구 여행 때 김동완이 선물했던 ‘커플 잠옷’을 가져왔냐고 묻는데, 김동완은 “나 바보인가? 안 가져왔다”며 머쓱해한다. 실망한 서윤아는 “오빠가 자꾸 내가 한 말을 잊어버리고, 임기응변으로 넘어가는 것 같아서 기분이 별로 안 좋다”고 말한다. 이어 “날 어떻게 재미있게 해줄 건지, 고민을 좀 해봤으면 좋겠다”라고 당부(?)한 채, 별채에 있는 자기 방으로 간다.

김동완은 혼자 서윤아를 웃기게 해 줄 아이디어를 고민하다가, 바람을 쐬러 바깥으로 나온다. 그런데 개인 수영장 내 테이블에 와인, 꽃잎, 그리고 서윤아가 쓴 손편지가 놓여있어 깜짝 놀란다. 김동완이 방에서 씻고 고민하는 동안, 오히려 서윤아가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었던 것. 김동완은 서윤아의 편지를 읽어보면서 감격에 젖고, 잠시 후 서윤아가 등장하자 “언제 이런 걸 준비했어?”라면서 행복해한다.

분위기가 무르익던 중, 서윤아는 “근데 궁금한 게 있는데, 그때 왜 울었어?”라고 앞서 ‘가상 2세 사진’을 보고 펑펑 눈물을 쏟았던 김동완의 진짜 속내를 묻는다. 김동완은 그때의 마음을 떠올린 뒤, 조심스레 본인의 진심을 밝힌다. 과연 김동완이 서윤아에게 어떤 답을 들려줬을지, 그리고 서윤아를 웃기기 위해 무슨 ‘재롱잔치’(?)를 준비했을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김동완-서윤아의 달달한 베트남 여행기와, ‘결혼 1주년’을 맞아 리마인드 웨딩을 하는 심형탁-사야의 행복한 하루는 26일(수)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신랑수업’ 120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동현 기자 ehdgus1211@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